보건의료 대표 뉴스 - 자매지 일간보사
의학신문
상단여백
HOME 의원·병원 학회/학술
떠오르는 의료AI 시대, 영상의학회의 역할은?안전성·법적책임·사회적 합의 바탕 기술발전 중요…오주형 회장 “환자 중심으로 균형 잡자”

[의학신문·일간보사=오인규 기자] 4차산업 혁명의 총아로 주목되는 AI(인공지능). 다방면의 영향을 미칠 것이라는 분석과 함께 의료 쪽에서도 밀접한 관계를 맺고 있다.

특히 복잡한 의학영상을 ‘딥러닝’ 기술 등을 활용하며 자동 분석해 빠르고 정확하게 진단하는 의료용 소프트웨어 프로그램의 등장으로 패러다임이 바뀔 것으로 예상되는 영상의학과 의사들은 새 시대를 어떻게 준비하고 있을까?

오주형 대한영상의학회 회장

대한영상의학회(회장 오주형)는 8일 ‘세계영상의학의 날’을 기념해 기자간담회를 개최하고 의료인공지능 시대를 대비하는 영상의학의 도전과 과제에 대한 학회 입장을 알리는 자리를 마련했다.

이날 오주형 회장(경희대병원)은 “인공지능의 발전에서 화두는 결국 안정성과 법적 책임, 사회적 합의안에서 조화를 이루는 기술의 발전”이라며 “기술의 집약이 이뤄져야 단계에 이를 수 있고 의료 분야에도 활용할 수 있는 것”이라고 말했다.

오 회장은 의료 현장과 자율주행차의 발전과 빗대어 인공지능의 활용을 설명하며, 교통사고 등이 발생했을 때 책임에 대한 기술적인 부분 부터 철학에 걸쳐 법적인 판단과 사회적 합의까지 고려해야 하는 스텝이 많다고 지적했다.

그는 “궁극적으로 의사를 대체하는 수준의 완성도로 갈 수도 있겠지만 현 단계는 발전이 필요하다. 환자의 이득을 중심에 놓고 가치 판단하는 사고방식이 이뤄져야 한다”며 “안전성이 담보가 돼야 하는 것은 당연하고, 첨단 기술의 발전이 의료비 상승을 유발한다는 주장에 대해서도 정부를 고려하는 균형 잡힌 시선을 견지해야한다. 학회 역할이 매우 크다”고 강조했다.

IBM·뷰노 달랐던 판단 “산업과 의료는 동일선 아니다”

또한 박성호 임상연구네트워크장(서울아산병원)은 IBM과 국내 뷰노 등 관련업체들이 개발하고 있는 의료 AI 프로그램을 두고 인허가 및 의료기기로 분류하는 과정에서 발생하고 있는 시행착오들에 대해 산업과 의료를 동일선상에서 봐서는 안 된다고 선을 그었다.

그는 “기기인가 아닌가를 두고 판단할 수 있는 경험과 역량을 학회는 가지고 있다"며 “의료와 관계가 없는 기업들이 다수 등장해 혼란의 혼란을 거듭하고 있는 것 같은데 산업과 의료는 분명히 다르다. 환자에게 직접 팔아서 돈을 버는 것이 아닌 보상체계가 있고 타겟을 헷갈려서는 안된다”고 설명했다.

오 회장도 “활발한 논의가 이뤄지고 있다. 미국 사례도 중요하고 의료기술이 보험 급여 체계와 즉각적으로 연동될 수 있느냐와 확인되고 들어올 수 있느냐? 절차적으로 들어올 수 있느냐 등 논란도 많다”며 “업체 입장에서는 산업을 발전시키기 위해 신속한 시장진입을 원하겠지만 안전성 측면에서 보수적으로 봐야하고 가치중립적인 입장서 고려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오인규 기자  529@bosa.co.kr

<저작권자 © 의학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인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포토뉴스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