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건의료 대표 뉴스 - 자매지 일간보사
상단여백
HOME 유관산업 식품
가을철 야외활동 위한 건강기능식품 추천건기식협회, 단풍철 가을산행엔 체온-피부 보호 식품 필요 제안

[의학신문·일간보사=이정윤 기자] 바야흐로 완연한 가을이다. 한층 차가워진 기온과 함께 단풍이 물드는 속도 역시 빨라지면서 전국이 단풍 절정에 이를 것으로 예측된다.

찰나처럼 지나갈 이 계절을 만끽하기 위해 트레킹·하이킹·캠핑 등 아웃도어 활동을 하려는 사람들도 많다.

하지만 갑자기 무리하게 움직일 경우 신체에 부담이 될 뿐 아니라, 크고 작은 질환으로 이어질 수 있는 만큼 각별한 사전 관리가 필요하다.

한국건강기능식품협회(회장 권석형)가 가을철 건강하게 야외활동을 할 수 있도록 돕는 건강기능식품을 기능성별로 소개해 주목된다.

가을 산행에서는 무엇보다 체온 보호에 신경을 써야 한다. 산에서는 날씨가 언제 어떻게 바뀔지 모르고, 땀을 흘린 뒤 찬 바람을 쐬면 체온 조절 기능이 떨어져 면역체계가 급격하게 약해진다.

홍삼과 인삼에 함유된 사포닌 성분인 ‘진세노사이드’와 ‘산성다당체’는 유해산소를 억제해 피로회복을 돕고, 면역 세포의 활성도를 높여 면역력을 높여준다. 또, 당귀등혼합추출물, 클로렐라 등도 식약처로부터 면역력 강화 기능성을 인정받았다.

등산 등 시간당 열량 소모가 많은 야외활동을 할 때, 우리 몸은 많은 체내 에너지를 소비한다.

평소 에너지 생성에 도움이 되는 비타민 B군(B1·B2)이 풍부한 녹황색 채소·육류·우유·버섯 등을 골고루 섭취하자.

또, 신경 기능과 근육 유지에 도움이 되는 마그네슘이나 체내 에너지 생성에 관여하는 나이아신이 함유된 건강기능식품을 통해 에너지를 보충하는 것도 도움이 된다.

이밖에도 크레아틴, 헛개나무과병추출분말은 운동수행능력 향상, 옥타코사놀 함유 유지는 지구력 증진에 도움을 주므로 운동을 즐기는 이들에게 추천한다.

기온이 떨어지면 몸이 움츠러들고 근육과 관절도 경직되는데, 여기에 야외활동까지 하게 되면 부상 위험이 높아지게 된다.

활동 전후 10~15분 스트레칭으로 근육과 인대를 충분히 풀어주고 관절에 무리가 갈 수 있는 자세는 지양하도록 한다.

특히, 중·장년층의 경우 관절과 뼈 건강에 도움이 되는 건강기능식품을 꾸준히 섭취하면 도움이 되는데, 초록입홍합추출오일, N-아세틸글루코사민, MSM, 대두이소플라본, 보스웰리아 추출물 등이 대표적인 원료다.

일교차가 크고 건조한 바람이 부는 가을철에는 피부가 쉽게 상한다. 특히 야외활동을 하면 강한 자외선과 차디찬 바람에 피부가 장시간 노출되므로 피부 건강에 신경을 써야한다.

외출 시 자외선차단제를 꼼꼼히 바르고 모자와 선글라스를 착용하는 것이 좋다.

핑거루트추출분말, 메론추출물, 포스파티딜셀린은 자외선에 의한 피부손상으로부터 피부건강을 유지하는 데 도움을 주는 건강기능식품이며, 피부의 건조함이 느껴지거나 수분을 보충하고 싶다면 피부 보습에 도움을 주는 히알루론산을 섭취하는 것이 좋다.

한국건강기능식품협회 관계자는 “최근 화창하고 시원한 가을 날씨가 이어지고 있지만, 일교차가 크고 미세먼지도 심하기 때문에 건강관리에 유의해야 한다”면서, “균형 잡힌 식단을 유지하고 자신의 건강상태에 맞는 건강기능식품을 섭취한다면, 보다 건강하고 즐겁게 야외활동을 즐길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정윤 기자  jylee@bosa.co.kr

<저작권자 © 의학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정윤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