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건의료 대표 뉴스 - 자매지 일간보사
상단여백
HOME 제약·유통 제약산업 기자수첩
<기자수첩>당뇨 환자를 위한 최선의 결정인가요?

[의학신문·일간보사=김상일 기자]SGLT-2 제제 당뇨의약품 급여 확대를 놓고 갑론을박이 전개됐고 현재는 정부도, 학회도 서로 책임을 떠넘기면서 뒷짐을 지고 있다.

 

복지부와 학회는 SGLT-2억제제와 DPP-4억제제, TZD 계열 약물 간 병용에 대해 급여를 적용하는 방안을 지난 2년간 논의해왔지만 학회에서 논란이 일자 너무나도 빠르게 확대 논의를 접어버렸다.

SGLT-2억제제와 병용근거가 없는 DPP-4억제제를 급여인정 할 경우 임상적 데이터가 없어 환자들에게 불이익이 발생할 수 있다는 지적에 따라 지난 2년간 이어졌던 논의가 없던 일로 된 것이다.

그러면서 관련 업계에선 ‘급여 확대 급제동에 따른 이익(?)을 챙길 수 있는 제약사들의 큰 그림이다’. ‘일부 대학병원 교수들의 임상 욕심이다’ 등등의 다양한 루머가 돌면서 혼란만 부추기고 있다.

여기에 변경된 글로벌 가이드라인을 국내 학회가 어떻게 받아들이고 적용할지도 관심거리이다.

복지부는 학회 의견이 모아져야 고시를 개정하겠다는 입장이고 학회는 의견이 갈린 채 각자의 입장만을 고집하는 등 어느 쪽 에서도 책임지는 자세를 읽을 수 없어 아쉽다.

복지부나 학회 모두 눈치만 볼 것이 아니라 환자를 위해서 어떻게 해는 것이 올바른 지를 판단해 책임있는 결정을 내려야 할 것이다.

김상일 기자  k31@bosa.co.kr

<저작권자 © 의학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상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1
전체보기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