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건의료 대표 뉴스 - 자매지 일간보사
상단여백
HOME 정책·행정 국회
60년 역사 국립중앙의료원, 국정감사에서 '뭇매'대리수술 의혹 중심으로 각종 비위 질타…'국민께 송구하나 원지동 이전은 강행'
명예와 불명예 사이에서.
닥터헬기 관련 이슈로 증인으로 채택된 이국종 아주대병원 교수(사진 좌측)이 대리수술 의혹을 받고 있는 정상봉 前 국립중앙의료원 신경외과 과장을 바라보고 있다.

[의학신문·일간보사=안치영 기자] 60주년을 맞은 국립중앙의료원이 국회 보건복지위원회 국정감사에서 대리수술 의혹을 중심으로 각종 비위에 대한 집중 질타를 받았다. 이에 의료원 측은 국민 여러분께 송구하다는 말과 함께 국가중앙병원으로서의 역할, 제 기능을 찾고 재정립하겠다는 의지를 밝혔다.

 지난 23일 국회 보건복지위원회 국정감사는 국립중앙의료원에 대한 비판과 성토로 얼룩졌다. 복지위 위원들은 정기현 국립중앙의료원장과 대리수술 의혹 관계자로 증인으로 채택‧출석한 정상봉 전(前) 신경외과 과장에게 대리수술 의혹을 집중 추궁했다.

 신경외과 전문의이기도한 더불어민주당 윤일규 의원은 정상봉 전 과장을 향해 “의료기기 업체 L사 직원이 대리수술을 했다는 의혹이 42건이다. 이에 대해 5명의 목격자가 일관되고 구체적인 진술을 하고 있다”고 추궁했다.

 이어 윤 의원은 L사가 2018년까지 의료기기를 납품한 이력이 없음에도 불구, 수술방에 방문 목적을 ‘시술’이라 표기하고 꾸준히 들어갔음을 들어 ‘명백한 대리수술 행위’라고 질타했다. 윤 의원은 국회 상임위 차원의 감사 의결을 요청하기도 했다.

 자유한국당 김순례 의원은 "정기현 원장 부임 이후 사건사고가 많은데, 자질과 능력없는 코드인사"라고 밝혔다.

 김순례 의원은 마약류 차량 보관과 간호사 화장실 사망, 대리수술 의혹, 독감백신 불법구매 등 의료원에서 발생한 각종 사건사고 혹은 의혹을 제시하며 정기현 원장의 즉각 자진 사퇴를 요구했다.

 더불어민주당 남인순 의원은 "마약류 관리 허술과 대리수술 논란 등 국립중앙의료원이 심각한 상황"이라면서 "특히 의료기기 영업사원의 대리수술 의혹은 충격적인데 사과할 의향이 있느냐"고 물었다.


고개 숙인 정기현 원장, ‘그러나 의료원 이전은 강행하겠다’

 여야 의원들의 질타를 받은 정기현 원장은 국민 여러분께 송구하다며 사죄의 뜻을 표했다.

 정기현 원장은 “지금은 국립중앙의료원의 국가중앙병원으로서의 역할, 제 기능을 찾고 재정립해야할 시기라고 생각한다”면서 “새로운 기능들을 담을 새로운 하드웨어, 그릇을 만들어야 하는 절체절명의 중요한 순간에 있다. 다시 한 번 국민 여러분께 송구하다는 말씀을 드린다”고 고개를 숙였다.

 관련 대책들도 내놨다. 대리수술 의혹과 관련, 정 원장은 “현재 수술실 출입대장에 인적사항을 간략기재하고 출입을 허용하고 있으나 앞으로는 더 엄격한 수술실 입장 가이드라인을 마련하겠다”면서 “영업사원이 수술실에 입장하는 것 자체가 잘못된 일이니 수술실 내 영업사원 출입은 전면 중지를 하고, CCTV 설치도 검토하겠다”고 밝혔다.

 다만 의료원 측은 국정감사 과정에서 제기된 의혹만으로는 감염병센터와 외상센터 해체, 국립중앙의료원의 이전 계획 취소 등은 동의할 수 없다고 선을 그었다.

 의료원 측은 자료 배포를 통해 “국립중앙의료원 60년의 자긍심, 공공보건의료의 사회적 가치, 의료 공공성 확대의 시대적 과제를 훼손하는감염병센터와 외상센터를 해체하고 국립중앙의료원의 이전 계획 취소’등 주장에는 동의할 수 없다”고 밝혔다.

안치영 기자  synsizer@bosa.co.kr

<저작권자 © 의학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치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