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건의료 대표 뉴스 - 자매지 일간보사
상단여백
HOME 정책·행정 국회 2018국정감사
NMC 정기현 원장 '수술실 CCTV 복지부와 협의할 것'의료기기 직원 수술실 출입 가이드라인 마련하고 엄중대처 약속

[의학신문·일간보사=이종태 기자] “공공의료기관장으로서 국민여러분들께 죄송하다는 말씀 드립니다”

최근 의료기기 영업사원 대리수술 의혹에 휩싸인 국립중앙의료원의 정기현 원장(사진)이 입을 열었다.

국립중앙의료원은 최근 대리수술이 수년간 진행된 관행이라는 정황이 추가로 발견됨에 따라 사면초가 몰렸다. 또한 감사과정에서 대리수술 사건을 축소와 은폐를 하려한다는 지적도 함께 받았다.

이에 국회 보건복지위원회 더불어민주당 남인순 의원이 24일 진행된 국립중앙의료원 국정감사에서 정 원장에 “대리수술 사건과 관련해 국민들께 사과하실 의향이 없느냐”고 물었다.

이에 정 원장은“최근 국립중앙의료원에서 일어난 일련의 사건들에 대해 사과할 기회를 주셔서 감사하다”며 “대한민국 공공의료를 선도해야 할 국립중앙의료원에서 불미스러운 모습을 보여드려 송구하다”고 밝혔다.

이어 정 원장은 “의료기기 직원이 수술실에 들어온 것은 사실”이라고 시인했다.

남 의원은 “당시 사건이 불거졌을때 의료원에서는 의료기기업체 직원이 순서만 알려줬다고 했는데 그렇다면 왜 이후 3일만에 경찰에 수사를 의뢰했는가”라고 질의했다.

이에 정 원장은 “감사팀의 숫자가 부족해 충분한 감사가 진행되는데 한계가 있을 것으로 판단해 수사를 의뢰했다”고 밝혔다.

이어 정 원장은 “현재 진술이나 정황에 대해 보건소하고 경찰이 조사를 진행중에 있다”며 “위법사실로 밝혀진다면 조속히 대처하겠다”고 대답했다.

남 의원의 “수술실의 출입 장부를 작성하면 의료기기 업체 직원이 출입할 수 있는 시스템인가?”에 대해 정 원장은 “현재 목적과 인적사항을 기록하면 출입이 가능하다”고 밝히고 향후 수술실 출입에 대한 가이드라인을 마련하겠다고 응답했다.

이어 정 원장은 “이후 영업사원의 수술실 출입을 전면중지 하도록 하겠다”며 “현재 수술실에 CCTV설치를 검토중“이라고 덧붙였다.

이에 남인숙 의원은 “출입구말고 수술실 내부에도 CCTV를 설치하겠다는 말이냐”고 재차 질문했다.

정기현 원장은 “출입구 말고 수술실에 카메라를 따로 설치하는 문제는 환자동의나 사생활침해등 관련법에 대한 문제의 소지가 있어 복지부와 긴밀히 협의해보겠다”고 언급했다.

이종태 기자  jtlee@bosa.co.kr

<저작권자 © 의학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종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