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건의료 대표 뉴스 - 자매지 일간보사
상단여백
HOME 정책·행정 국회 2018국정감사
간호간병인력 배치 중증도 반영돼야정의당 윤소하의원, 포괄임금제 폐지하고 업무강도 축소 요구

[의학신문·일간보사=이종태 기자] 최근 국립암센터의 간호간병인력의 이직률이 높고 처우가 열악해 총파업의 위기가 있었던 것으로 알려진 가운데 국정감사에서도 암센터 직원들의 처우개선에 대한 문제가 도마위에 올랐다.

국립암센터 전경

앞서 지난 11일 국립암센터 노조는 포괄·성과연봉제 개선 및 업무강도에 따른 간호인력 충원 등을 요구를 요구하며 지역 간부들이 모두 함께하는 총파업 전야제를 개최한 바 있다.

다음날 12일 극적으로 노사가 합의하며 진료공백은 피할 수 있게 됐지만 이를 계기로 간호인력 충원 등 업무강도 개선을 위해 간호간병인력 배치기준에 중증도를 반영해야 한다는 지적이 제기됐다.

국회 보건복지위원회 정의당 윤소하 의원은 22일 국정감사에서 국립암센터 이은숙 원장에게 “국립암센터는 병원의 특성상 중증도가 높은 환자들이 찾을 수밖에 없다”며 “국립암센터 간호원의 이직률이 높은 이유가 무엇인가”라고 질의했다.

이은숙 원장은 “중증환자들이 많아 업무강도가 세고 다른병원보다 보수가 낮다”며 “국립암센터의 간호간병인력들을 칭찬하고 싶다”고 답변했다.

이에 윤소하 의원은 “그것은 칭찬할 문제가 아니라 해결해야 할 문제”라며 선을 긋고 “포괄임금제 때문에 암센터에는 수당이 없다”며 포괄임금제의 조속한 폐지를 요청했다.

이에 이 원장은 “18년간 지속됐던 포괄임금제를 한 순간에 폐지하기란 쉽지 않다”면서도 “빠른시일내에 없애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윤소하 의원은 “간호간병인력의 확보가 시급한데 이를 해결하기 위해서는 직원들에 대한 처우도 중요하지만 국가에서 간호간병인력에 대한 배치기준을 고려할때 환자 중증도에 대한 수치 역시 반영돼야 한다”면서 “보건복지부 차원에서 이 점을 고려해봐야 한다”고 지적했다.

이어 윤 의원은 “대한민국에서 암과 최전선에서 싸우고 있는 간호간병인력에 대한 국가적인 지원과 예우가 필요하다”며 “그래야 의무감이나 희생정신을 요구할 수 있는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종태 기자  jtlee@bosa.co.kr

<저작권자 © 의학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종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