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건의료 대표 뉴스 - 자매지 일간보사
의학신문
상단여백
HOME 정책·행정 복지부
상반기 보건산업 수출 전년 대비 30% 증가총 수출액 71억 달러·의약품 22억 달러·의료기기 17억 달러…영업이익 2.5%, 일자리 2만4천명 증가

[의학신문·일간보사=안치영 기자] 올해 상반기 보건산업분야 수출액이 전년 동기 대비 30% 증가한 71억 달러에 이르는 것으로 집계됐다.

 보건복지부는 2018년 상반기(1~6월) 의약품·의료기기·화장품 등 보건산업 수출입 및 경영 성과를 18일 발표했다.

 보건산업 수출은 전년 동기 대비 30.9% 증가한 71억 달러(7조8천억 원)로 지속적인 성장세를 유지하고 있으며 무역수지도 7억 달러로 전년 동기 대비 6억 달러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경영지표 상에서도 보건산업 상장기업(182개)의 매출액(1조3000억 원↑, 8.2%↑), 영업이익(529억 원↑, 2.5%↑), 연구개발비(29억 원↑, 0.3%↑)가 증가했다.

 또한, 의료서비스를 포함한 보건산업 전체 일자리는 2017년 말(82만 9천명) 대비 2만4000명이 증가(2.9%)한 85만3000명에 달한다고 밝혔다.

 분야별 수출실적을 살펴보면, 각각 전년 동기 대비 의약품은 33.0%(17억 달러→22억 달러), 의료기기는 13.3%(15억 달러→17억 달러), 화장품은 40.6%(23억 달러→32억 달러)가 증가했다.

 의약품의 경우 주요 수출국을 살펴보면 수출 상위 5개국은 독일(2억5000만 달러), 일본(2억3000만 달러), 중국(2억 달러), 터키(1억9000만 달러), 미국(1억8000만 달러) 순으로 나타났다.

 특히 독일, 터키, 네덜란드 등의 수출증가율이 각각 416.0%, 1,481.8%, 211.4%로 큰 폭의 증가를 보였는데, 바이오의약품 수출 증가가 주요 요인으로 파악되었다.

 완제의약품 수출은 14.6억 달러로 전년 동기(9억7000만 달러) 대비 51.0% 증가했고, 원료의약품 역시 7억8000만 달러로 8.7% 증가했다.

 주요 완제 수출 품목으로는 바이오의약품(면역물품)이 8억2000만 달러로 전체의 36.8%를 차지하였으며, 다음으로 백신 제품(8000만 달러), 보톨리눔(보톡스) 제품(8000만 달러) 순으로 나타났다.

 수출 증가 추세에도 불구, 미래 투자를 위한 연구개발비 규모는 줄었다. 상장 제약기업의 상반기 연구개발비는 7702억 원으로 전년 동기대비 3.0% 감소하였으며, 매출액 대비 연구개발비 비중도 8.3%로 전년 동기대비 1.1%p 하락하였다.

 주요 의료기기 수출국을 살펴보면 수출 상위 5개국은 미국(2억9000만 달러), 중국(2억7000만 달러), 일본(1억2000만 달러), 독일(8000만 달러), 러시아(7000만 달러) 순으로 나타났다.

 특히, 호주(55.9%↑), 영국(52.5%↑), 러시아(51.8%↑), 프랑스(32.6%↑) 등의 증가율이 크게 증가하였으며 러시아(6위→5위), 프랑스(12위→8위)의 순위가 높아졌다.

 의료기기 수출을 이끄는 주요품목은 초음파 영상진단기(2억6400만 달러, 7.5%↑), 치과용 기타기기(1억6400만 달러, 11.8%↑), 치과용품(1억5300만 달러, 32.1%↑) 등이며, 상위 20개 품목 중 미용기기(56.5%), 치과용 엑스레이(49.2%), 엑스레이 부속품(39.5%) 등이 크게 증가했다.

 의료기기기업의 연구개발비는 1,213억 원으로 전년 동기대비 25.9% 증가했으며, 매출액 대비 연구개발비 비중은 8.8%로 전년 동기대비 1.3%p 증가하였다.

 화장품 수출 상위 5개국은 중국(13억3000만 달러), 홍콩(7억6000만 달러), 미국(2억5000만 달러), 일본(1억5000만 달러), 태국(9000만 달러) 순이며, 여전히 중국·아세안 지역(베트남, 태국, 싱가포르 등) 국가로의 수출이 큰 비중을 차지하고 있다.

 임인택 복지부 보건산업정책국장은 “최근 5년간 보건산업 수출액이 연평균 21%씩 고속성장 하고 있으며, 올해 상반기에도 무역수지와 일자리가 증가하는 등 성장 추이를 계속 이어나가고 있다”고 밝혔다.

 그는 이어 “앞으로도 민간영역에서 투자에 어려움을 느끼는 분야에 대해 정부가 마중물 역할을 하는 등 바이오헬스 산업의 성장이 가속화 될 수 있도록 지원을 확대해 나가겠다”고 강조했다.

안치영 기자  synsizer@bosa.co.kr

<저작권자 © 의학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치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포토뉴스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