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건의료 대표 뉴스 - 자매지 일간보사
의학신문
상단여백
HOME 유관산업 환경
꽃가루 상시예보제 실시하자송옥주 의원 이색 제안, '국민 35% 꽃가루 알레르기 고생'

[의학신문·일간보사=이정윤 기자] 국회 환경노동위원회 소속 송옥주(더불어민주당) 의원이 ‘꽃가루농도위험지수’ 정보의 실효성을 지적하고 온난화 및 기후변화로 정보의 신뢰도가 낮다며 꽃가루 실측 정보의 상시 예보가 필요하다고 주장했다.

국립기상연구소의 '한반도 꽃가루 농도 특성 및 건강 영향 조사'에 따르면 우리나라 국민의 35%에 달하는 약 1,800만 명이 꽃가루 알레르기를 앓고 있다.

또한 질병관리본부 통계에 의하면, 15세 미만 어린이·청소년의 61%가 천식, 알레르기비염, 아토피피부염 등 알레르기 질환을 갖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기상 선진국인 영국은 꽃가루 달력, 꽃가루 연평균 지도 등을 제공하고 있으며, 꽃가루가 날리는 정도를 4단계로 나누어 일기예보처럼 예보하고 있다.

이웃나라 일본도 1990년대부터 꽃가루 비산 예측 정보를 6단계로 세분화해 발표해 왔으며, 현재 자동관측시스템을 이용해 실시간 꽃가루 정보를 제공하고 있다.

기상청은 현재 국가기상종합정보 홈페이지인 ‘날씨누리’를 운영하면서 참나무와 소나무, 잡초류 3종류에 대한 꽃가루농도위험지수만 제공하고 있다.

송옥주 의원은 “한반도 온난화로 실제 꽃가루가 1~11월까지 발생해 연중 문제가 되고 있다. 참나무, 소나무 이외에도 봄철에는 자작나무, 버드나무, 가을철엔 쑥, 비름 등이 알레르기 질환을 악화시키는 만큼, 지역별 세분화된 꽃가루 정보를 국민께 상시적으로 제공할 필요가 있다.”고 지적했다.

현재 기상청이 제공하는 꽃가루 정보는 실제 측정치보다는 예측치를 중심으로 한 정보라 정확도를 확신할 수 없다고 설명했다. 뿐만 아니라 꽃가루 농도의 관측 지점이 동네 단위가 아닌 시도 단위로 넓어, 현재 제공되는 꽃가루 정보는 국민 실생활에 제대로 활용되기 어려운 실정이다.

송옥주 의원은 “국민 35%가 꽃가루 알레르기로 고생하고 있는데, 구체적이고 세분화된 꽃가루 정보를 제공하지 않는 것은 국민의 건강권을 위협하는 일”이라며 “선진국 사례를 참고해 꽃가루를 일기예보와 같이 상시적으로 정보를 제공할 필요가 있으며, 기상청은 관측지점을 늘려 동네별 실측 정보를 제공하는 등 국민께 실질적으로 도움될 수 있는 꽃가루 정보를 제공해야 한다”고 제도 개선을 촉구했다.

이정윤 기자  jylee@bosa.co.kr

<저작권자 © 의학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정윤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포토뉴스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