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건의료 대표 뉴스 - 자매지 일간보사
의학신문
상단여백
HOME 제약·유통 제약산업
58주년 부광…‘재무건전성, R&D 투자선순환’ 확보당뇨병신약 등 신약개발 순조, 국내,외 투자성과로 ‘총자산 5000억’

[의학신문·일간보사=김영주 기자]부광약품은 16일 창립 58주년을 맞아 본사 대강당에서 창립기념식을 거행했다.

부광약품 대방동 본사 전경

이날 유희원 사장은 기념사를 통해 “당뇨병신약 ‘MLR-1023’이 올해 말이면 글로벌 2상후기가 종료되고, 파킨슨 환자들의 운동장애 치료제 ‘JM-010’이 곧 미국과 유럽에서 2상후기를 진행할 예정”이라며 신약 파이프라인의 임상진행을 설명하며 각 신약들의 높은 시장성과 큰 미래가치에 대해 강조했다.

유 사장은 이어 국내,외적인 투자 성과에 대해서도 밝혔다. 그는 “최근 표적항암제 리보세라닙의 매각을 통해 400억원을 확보했으며, 해외 투자 바이오벤처 ‘오르카파마’에 대한 성공적 투자와 국내 바이오벤처 ‘안트로젠’의 일부 투자회수를 통해 총자산이 크게 증가했다”며, “5000억원 이상의 총자산을 형성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고 밝혔다.

유 사장은 “더욱 단단해진 재무건전성 및 R&D 수익으로 신약개발에 투자할 수 있는 선순환 구조에 올라섰다”고 강조하고 “대기업 OCI와의 조인트벤처설립. 일반약 품목의 광고 재개, 제품과 판매채널의 다양화 등매출증진을 위한 적극적인 노력을 기울이고 있다”고 설명했다.

한편 이날 기념행사에는 장기근속사원에 대한 시상도 진행돼 서울병원지점 김경산 팀장 등 4명이 20년 근속상을, 홍보팀 최창호 과장 등 27명이 10년 근속상을 각각 수상했다.

김영주 기자  yjkim@bosa.co.kr

<저작권자 © 의학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영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포토뉴스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