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건의료 대표 뉴스 - 자매지 일간보사
의학신문
상단여백
HOME 의원·병원 학회/학술
90세 이상 황반변성 환자 평균시력 상당히 낮아김안과병원, 삶의 질 향상 위해 적극적 관리 필요

[의학신문·일간보사=이상만 기자] 90세 이상 초고령 습성 나이관련황반변성 환자들의 절반 정도는 첫 진단 시 이미 시력이 0.1 미만일 정도로 대단히 낮고, 상당수는 반대쪽 눈의 시력이 이미 손상된 상태로 나타났다.

이로 인해 황반변성으로 인한 시력저하가 전반적인 삶의 질을 떨어뜨리고, 낙상으로 인한 골절 등 2차적 건강장애를 일으킬 수 있는 것으로 지적됐다. 이는 100세 시대를 넘어 120세 시대의 도래를 앞두고 있는 가운데 눈 건강이 고령자들과 그 가족들의 삶의 질에 매우 큰 영향을 미치는 만큼 각별한 관리가 필요함을 시사한다.

건양의대 김안과병원 김재휘 교수팀은 2011년 1월부터 2016년 8월까지 김안과병원에서 습성 나이관련황반변성으로 진단받은 90세 이상의 환자 44명을 대상으로 연구를 시행했다. 이는 국내 최초 90세 이상 초고령 환자를 대상으로 한 연구로 현재까지는 대부분 50~80대의 환자를 대상으로 이루어졌다.

연구 결과 처음 병원 방문 당시 황반변성으로 진단된 눈의 시력은 45.5%가 0.1 미만, 40.9%가 0.1-0.2였으며, 0.3 이상은 13.6%에 불과해 대부분의 환자들이 이미 시력손상이 상당히 진행된 상태로 황반변성 진단을 받은 것으로 나타났다.

이렇게 심각한 시력저하에도 불구하고 47.7%에서는 증상을 느낀 기간이 불과 1개월 이하였는데, 실제 황반변성은 훨씬 이전에 발병하여 시력저하가 진행하고 있었을 가능성이 높을 것으로 판단되었다. 이와 같은 결과는 초고령 환자의 경우 인지능력의 저하 등으로 인해 심각한 시력손상이 나타나기 전까지는 명확하게 인지 못했기 때문인 것으로 보인다,

초고령 습성 황반변성 환자들은 전신질환 유병률도 높았다. 31명(70.5%)의 환자들이 고혈압으로 치료를 받고 있는 중이었으며, 23명(52.3%)은 항혈전제를 복용하고 있었고, 10명(22.7%)은 뇌혈관계 혹은 심혈관계 질환의 병력이 있었다.

44명의 환자 중 20.5%에서 진단 당시 황반부위의 심한 출혈이 관찰되었는데, 이는 평균보다 2배 정도 높은 것으로 높은 전신질환 유병률과 관련이 있을 것으로 풀이된다.

황반하 출혈은 고령 및 진단 당시의 낮은 시력과 함께 습성 나이관련황반변성에서 치료 후에도 시력회복을 어렵게 하는 주요 인자로 알려져 있기 때문에 초고령 환자들의 치료에 주의를 기울여야 한다는 것을 의미한다.

김재휘 교수는 “초고령 환자들은 경도의 시력저하를 인지하기 어려운 경우가 많고 비록 시력저하를 인지하였다 하더라도 신체 쇠약, 거동 불편 등으로 빠른 시기에 병원을 방문하기 어려운 경우가 많다”며, “따라서 초고령 환자에서 습성 나이관련황반변성을 조기에 진단하기 위해서는 특별한 증상이 없더라도 1년에 최소한 2~3회 이상 안과를 방문하여 검진을 받아야 한다”고 강조했다.

 

김재휘 교수팀의 이 논문은 '습성 나이관련황반변성으로 진단된 90세 이상 초고령 환자의 특성'이란 제목으로 대한안과학회지에 실렸다.

이상만 기자  smlee@bosa.co.kr

<저작권자 © 의학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상만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포토뉴스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