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건의료 대표 뉴스 - 자매지 일간보사
의학신문
상단여백
HOME 정책·행정 국회 2018국정감사
치매센터, 치매 발굴 환자 72.8% 경중 판단 못해김승희 의원 “심층 검사 할 수 있는 시스템 도입 서둘러야”

[의학신문·일간보사=이종태 기자] 치매안심센터가 간단한 치매 선별검사 실적에만 급급해 심도 깊은 치매 환자 발굴이 어렵다는 지적이 제기됐다.

앞서 정부는 2017년 12월부터 전국 252개 보건소에 치매안심센터를 설치해, 치매환자와 가족들이 1:1 맞춤형 상담, 검진, 관리, 서비스 연결까지 통합적인 지원을 받을 수 있도록 맞춤형 사례관리를 진행하겠다고 밝힌 바 있다.

특히 치매환자의 초기 안정화와 치매악화 지연을 돕고 치매가족의 정서적 지지 기반을 만들어, 치매 부담없는 행복한 나라를 만들겠다는 정부의 포부를 내비췄으나 현실은 치매안심센터에서 치매환자들 발굴이 원활하지 못하다는 것.

국회 보건복지위원회 김승희 의원(사진)이 11일 보건복지부로부터 제출받은 ‘치매안심센터 개소 후, 치매 환자 발굴 현황’자료를 공개했다.

자료에 따르면 치매안심센터 개소 후 2018년 9월 말까지, 치매안심센터를 통해 치매 환자로 발굴된 인원은 총 27만 6680명이었다.

그러나 심층검사 시스템 보급이 부족해, 이중 72.8%인 20만 1360명의 치매 중증도 확인이 불가능한 것으로 나타났다.

김승희 의원은 "치매안심센터의 치매 선별검사를 통해, 치매로 확정된 환자는 총 25만 2976명이었다"며 "이중 경증치매가 3만 5628명, 중증치매가 1만 5989명이었고 나머지는 검사 시스템의 부재로 치매 정도를 파악할 수 없었다"고 설명했다.

아울러, 치매안심센터를 통해 치매 확정 단계 직전인 인지저하 단계 환자도 2만 3704명 발굴됐다.

지역별로 살펴보면, 치매안심센터를 통해 가장 많은 치매 환자를 발굴해 낸 지역은 경기 3만 4814명, 전북 2만 9894명, 경남 2만 7044명 순이었고, 세종 997명, 제주 4346명, 울산 4825명 순으로 적었다.

치매 전 단계인 인지저하 환자의 발굴이 가장 많이 된 지역은 서울 1만 1602명, 경기 2473명, 전북 1515명 순이었고, 가장 적은 지역은 세종 158명, 대전 315명, 광주 327명 순이었다.

이에 김승희 의원은 “정부가 치매국가책임제를 실시하며 치매 경‧중에 따른 서비스 체계를 갖추겠다고 해놓고, 심층 검사를 할 수 있는 시스템이 부재해 치매환자가 충분한 서비스 이용을 받지 못하고 있어 대책마련이 시급하다”고 덧붙였다.

이종태 기자  jtlee@bosa.co.kr

<저작권자 © 의학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종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2
전체보기
  • opss 2018-10-13 11:57:13

    https://dangsanm.wordpress.com/
    https://guuikokotai.wordpress.com/
    https://gangnam1stshopaurora.wordpress.com/
    https://seonleungbmw.wordpress.com/
    https://gulohillingspa.wordpress.com/   삭제

    • OPSS 2018-10-13 11:56:05

      http://bitly.kr/hGQw
      http://bitly.kr/oZwD
      http://bitly.kr/oQs7
      http://bitly.kr/xg4a
      http://bitly.kr/jfjr
      오피쓰 https://medium.com/@dhvltm10000
      오피쓰 https://sites.google.com/view/opss365
      강남건마 https://sites.google.com/view/opss060com
      오피쓰 https://opss365.wordpress.com/
      광주오피 http://gwangju69.info   삭제

      여백
      여백
      포토뉴스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