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건의료 대표 뉴스 - 자매지 일간보사
의학신문
상단여백
HOME 의원·병원 병원
연세의료원, ‘방광암 진단 AI 소프트웨어 개발’ 박차스타트업 로민과 개발 협력 체결…방광암 여부·암종·위치 검출 소프트웨어 개발 목적

[의학신문·일간보사=정윤식 기자] 연세의료원이 방광암 진단을 위한 인공지능 소프트웨어 개발에 박차를 가한다.

세브란스병원 비뇨의학과 최영득 교수

연세의료원 산학협력단이 스타트업 로민(대표 강지홍)과 방광암 조기 진단을 AI 소프트웨어 개발을 위한 공동 연구 협약을 최근 맺었다고 11일 밝혔다.

세브란스병원 비뇨의학과 최영득·이종수 교수팀이 이끄는 이번 연구는 지난 1일 첫 발을 뗀 것으로 알려졌다.

두 기관은 이번 협약을 통해 방광경 검사 결과를 통해 방광암 여부와, 암의 종류‧위치를 검출해내는 인공지능 소프트웨어를 개발할 계획이다. 

이들은 방광경 검사로 획득한 병변 이미지 데이터베이스를 수집‧분석하고 이 같은 빅데이터를 기반으로 소프트웨어 개발에 착수한다. 

이번 연구는 인공지능을 활용해 방광암 진단의 정확도를 향상시키고 발병 여부를 조기 진단 하는데 기여하는 것을 목표로 한다.

이렇게 개발되는 방광암 진단용 인공지능 소프트웨어는 전문의의 진단을 보조하는 용도로 사용될 예정이다. 

또한 두 기관은 소프트웨어 개발 후 임상시험과 시행을 위해서도 협력을 이어나갈 예정이다.

최영득 교수는 “이번 연구는 방광암 환자의 조기 진단율과 예후를 향상하는 데 큰 도움을 줄 것”이라며 “인공지능을 접목시켜 진단의 정확성과 치료 효과를 높이려는 최근 의료계의 흐름과 맥을 같이 한다”고 강조했다.

한편, 스타트업 기업 로민은 과학기술정보통신부가 주관한 ‘2018년 인공지능 R&D 챌린지’에서 2위를 수상한 바 있다. 

로미은 영상 내 개인정보 비식별화 솔루션과 합성영상 판별 솔루션을 개발 중에 있으며 이번 업무 협약을 통해 인공지능 의료 기술 분야로 연구 영역을 확장해 나갈 계획이다.

정윤식 기자  21hero@bosa.co.kr

<저작권자 © 의학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윤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포토뉴스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