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건의료 대표 뉴스 - 자매지 일간보사
의학신문
상단여백
HOME 정책·행정 국회 2018국정감사
의약품 일련번호 의무화, 단계별 적용되나박능후 장관, '영세 도매상 고충 이해·단계별 적용 고려'
전혜숙 의원, '영세업체 고사시키는 제도, 철회해야'
 

[의학신문·일간보사=안치영 기자] 내년 1월 의약품 일련번호 제도가 의무화되는 가운데 제도 시행을 전면 철회해야 한다는 주장이 국회에서 제기됐다. 복지부도 ‘단계적 적용’을 밝혀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10일 열린 국회 보건복지위원회 국정감사에서 전혜숙 더불어민주당 의원(사진)은 “영세 도매상을 고사시키는 의약품 일련번호 제도를 철회하라”고 요구했다.

 전혜숙 의원은 “의약품 일련번호 제도는 지난 정권에서부터 단추가 잘못 꿰어졌으며 의약품을 공급 받는 현장인 의료, 약국에서부터 제공돼야 효과가 있다”고 주장했다.

 전 의원은 “새 정권에서 고치겠다고 현장까지 방문해서 원점 재검토를 이야기 했지만 나아지지 않았다”면서 “외국에서조차 10여년에 걸친 합의과정을 통해 시행한 제도인데 우리의 경우 (제도 의무화) 유예를 시킨 상황에서 제도가 잘못됐다면 하지 말아야한다”이라고 강조했다.

 이에 대해 박능후 보건복지부 장관은 단계별 적용을 검토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박능후 장관은 전혜숙 의원의 질의에 대해 “일련번호 제도 시행을 앞두고 유통업계의 고민을 파악하고 있으며 영세 도매업체가 행정부담을 겪고 있는 것으로 안다”고 답했다.

 그는 이어 “영세 업체들의 고충도 있지만 의약품 유통을 명확히 하고 리베이트 근절을 위한 장점도 있다”면서 “절충안을 고민 중에 있으며 단계별로 적용하는 방안을 고려 중”이라고 설명했다.

안치영 기자  synsizer@bosa.co.kr

<저작권자 © 의학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치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포토뉴스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