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건의료 대표 뉴스 - 자매지 일간보사
의학신문
상단여백
HOME 의료기기·IT
레이언스, 연세대와 산학협력 연구센터 설립디텍터 설계부터 임상 응용까지 세계적 석학과 공동 연구…신수종 기술 개발 모색

[의학신문·일간보사=오인규 기자] 레이언스(대표 김태우)는 연세대 산학협력단과 차세대 센서 기술 개발을 위한 공동 연구 협약식을 개최했다고 10일 밝혔다.

이번 협약을 계기로 양측은 ‘레이언스 차세대 센서 연구센터(CARI, Center of Advanced sensor Research & Innovation)’를 공동 운영한다. 연세대 공과대학 전기전자공학과 채영철 교수, 안종현 교수, 의과대학 방사선종양학 교실 김진성 교수 등 다양한 연구팀과 레이언스가 미래 핵심 기술에 대한 연구를 진행한다.

레이언스는 이번 연구센터 설립을 계기로 디텍터의 설계부터 임상응용 단계에 이르기까지R&D 전반을 연세대와 공동 진행으로 세계적 석학들과 함께 기술 트랜드를 발 빠르게 분석하고 예측하는 동시에, 차별적 응용기술을 확보한다는 계획이다.

CARI 연구센터는 엑스레이(X-Ray) 이미징 시스템 기술의 반도체 설계에서부터 소재 개발은 물론, 개발된 디텍터 기술이 실제 병원 환경에서 응용될 수 있도록 융합 연구를 추진한다.

이를 바탕으로 레이언스는 미래 신수종 사업인 산업용 엑스레이, 방사선 치료 분야에 차별우위가 될 기능을 발굴한다. 방사선 암 치료기용 영상지원 검출기 개발, 스마트 팩토리에 필수 요소기술인 in-line(인라인) 검사 시스템용 고해상도 고속 x-ray 디텍터 설계 및 소재 고도화 등 의료/산업 검사 시장에서 각광받는 원천기술을 지속 개발할 예정이다.

레이언스는 연세대 의공학과, 부산대 및 존스홉킨스 대학병원과도 산학 연구를 위한 연구소 설립 및 공동 연구를 진행한 바 있다. 레이언스는 이번 연세대 신촌캠퍼스에 CARI 연구센터 설립 이후 국내외 대학 및 병원과 공동 연구를 확대, 차세대 디텍터 개발과 임상을 통한 원천기술 확보에 적극 나선다.

CARI 초대 센터장인 채영철 교수는 ”CARI 설립을 통해 시장에 실질적으로 적용되는 차세대 고성능 디텍터 기술을 개발할 예정이고, 이를 위해 연세대와 레이언스의 매우 긴밀한 협력이 필요하다”고 밝혔다.

레이언스 김태우 대표는 “설계부터 임상까지 하나의 센터에서 융합 연구해 전문성과 차별성을 갖춘 차세대 디텍터를 개발, 핵심기술 내재화를 통해 경쟁사와의 기술 격차를 벌일 수 있을 것으로 전망한다”고 말했다.

오인규 기자  529@bosa.co.kr

<저작권자 © 의학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인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포토뉴스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