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건의료 대표 뉴스 - 자매지 일간보사
의학신문
상단여백
HOME 의원·병원 개원가
의-정, 뇌·뇌혈관 MRI 급여화 최종 합의추후 의정실무협의체에서 의료계 요구따라 수가적정화 방안 등 논의키로

[의학신문·일간보사=김현기 기자] 보건복지부와 대한의사협회가 오는 10월부터 시행되는 뇌·뇌혈관 MRI 급여화와 관련 최종적으로 합의하고, 추후 수가적정화에 대해 심도 있는 논의를 진행하기로 했다.

 보건복지부와 대한의사협회는 13일 오전 8시 중구 소재 달개비에서 건강보험 보장성 강화와 관련 제5차 의정실무협의체를 개최했다.

복지부와 의협은 13일 중구 소재 달개비에서 건강보험 보장성 강화와 관련 제4차 의정실무협의체를 개최하고, 뇌-뇌혈관 MRI 급여와화 관련해 최종적으로 합의했다.

 이번 회의에는 의협에서 강대식 부회장(부산시의사회장), 정성균 기획이사 겸 대변인, 박진규 기획이사, 성종호 정책이사, 연준흠 보험이사가, 복지부에서 이기일 보건의료정책관, 정윤순 보건의료정책과장, 손영래 예비급여과장, 이중규 보험급여과장, 고형우 의료보장관리과장이 참석했다.

 이날 강대식 부회장은 “뇌·뇌혈관 MRI는 필수의료 영역으로 국민에게 우선적인 건강보험 혜택이 필요하다는 대승적 판단 하에 그동안 관련학회와 의협은 논의를 해왔다”며 “정부 측이 의료계 안을 존중하고, 양보와 배려 등 진정성 있는 대화를 이어와 일차적인 결실을 맺게 됐다”고 말했다.

 이어 그는 “오늘 협의 결과보다 이번 뇌·뇌혈관 MRI 급여화 방안을 마련함에 있어 정부와 의료계가 상호 신뢰를 바탕으로 논의하는 시금석을 마련했다는 것이 소중한 성과이자 결과물이라는 생각으로 향후에도 이와 같은 협의 기전이 지속되기를 바란다”고 강조했다.

 다만 강 단장은 추후 이뤄질 의정실무협의체에서 수가정상화를 우선적으로 다뤄야한다는 점은 분명히 했다.

 이에 복지부에서도 이번 MRI 협의 과정에 대해 의료계와 정부간 신뢰를 바탕으로 좋은 선례가 됐다고 평가하고, 수가적정화에 대해서도 함께 고민하고 진정성 있게 논의할 것을 약속했다.

 이기일 정책관은 “의료계의 대승적인 협력과 참여로 합리적인 결과물을 내놨다고 생각한다”며 “향후에도 의료계와 정부가 상생해 이런 기조가 이어질 수 있도록 강력히 희망한다”고 밝혔다.

 아울러 이 정책관은 3년 만에 국내에서 메르스 확진자가 발생한 것과 관련 확산 방지를 위해 의료계의 적극적인 협력도 당부했다.

 이 정책관은 “메르스 대응에 현장에 있는 의료인들이 많은 노력을 하고 있고 협력해 주어 감사하다”라며 “이를 계기로 메르스가 성공적으로 종식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한편 다음 6차 의정실무협의체 회의는 오는 10월 25일 오후 5시 열릴 예정으로 장소는 미정이다.

김현기 기자  khk@bosa.co.kr

<저작권자 © 의학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현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포토뉴스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