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건의료 대표 뉴스 - 자매지 일간보사
의학신문
상단여백
HOME 정책·행정 기타기관
여의사회 ‘미혼모 가족’ 지원사업 추진의료와 교육에 중점…TFT구성, 사업다각화 모색

한국여자의사회(회장 이향애, 사진)가 우리 사회의 대표적인 소외계층인 ‘미혼모 가족’을 돕기 위한 지원사업에 나선다.

 이를 위해 한국여자의사회는 9월 11일 ‘미혼모 가족 지원 TFT’를 구성하여 첫 모임을 가졌으며, 우선적으로 ‘미혼모가족(엄마, 아기)’을 중심으로 의료 및 교육 지원 사업을 추진해 나가기로 했다.

특히 한국여자의사회 ‘미혼모 가족 지원 TFT’는 사업의 내실화를 위해 현재 미혼모 지원사업을 펼치고 있는 관련 기관 및 단체와 협의하여 미혼모들의 실질적이고 구체적인 필요들을 알아보고 사업의 다각화를 모색할 계획이며, 가능한 범위에서 미혼모 돕기의 다른 큰 축이라 할 수 있는 ‘법률과 사회복지 행정’ 등의 분야도 같이 할 수 있는 부분이 있는지 연구 검토해 나가기로 했다.

한국여자의사회는 11일 개최한 ‘미혼모 가족 지원 TFT회의’에서 조종남 팀장이 ‘국내 미혼모의 현황’에 대해, 김찬주 사업이사가 ‘국내 10대 미혼모 자립시설 한 곳의 운영 상황’에 대한 발표를 통해 미혼모와 관련한 제반 현황을 공유하고, 여자의사회 차원에서 지원방안을 다각적으로 토의했다.

한국여자의사회는 2008년 11월 26일 “미혼모 돕기 자선음악회”를 개최 한 바 있고, 인천지회에서는 미혼모 자립시설인 인천 스텔라의 집을 매년 후원 방문하여 미혼모들을 격려하는 등 평소 미혼모 지원사업에 관심을 쏟아 왔는데 제29대 집행부에서보다 조직적이고 체계적인 지원 활동을 위해 TFT를 구성하기에 이르렀다.

한편 한국여자의사회 ‘미혼모 가족 지원 TFT’는 이향애 회장이 미혼모가족지원회의 회장을 맡고, 조종남 전 의권위원장이 팀장을 맡는 등 13명의 위원으로 구성됐다.

김현기 기자  khk@bosa.co.kr

<저작권자 © 의학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현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포토뉴스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