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건의료 대표 뉴스 - 자매지 일간보사
의학신문
상단여백
HOME 의원·병원 의료단체
한국실명예방재단, 캄보디아 프놈펜에 ‘사랑의 빛’ 전달충청남도의사회 의료진 봉사활동…42명 수술, 211명 외래환자 진료

[의학신문·일간보사=김영주 기자]한국실명예방재단(이사장 이태영, 태준제약 회장)은 지난 8월 26일부터 31일까지 캄보디아 프놈펜 헤브론병원내 재단 안클리닉센터에 ‘18-3차 개안수술 의료봉사팀’을 파견, 캄보디아 눈건강증진과 실명예방사업을 실시했다.

실명예방재단 캄보디아 개안수술팀이 현지 주민들과 단체촬영 모습.

이번 의료봉사는 2018년 들어 세번째 수술팀 파견으로 충청남도의사회의 단국대병원 조경진 교수, 김홍규 교수, 간호사 유영정과 공주성모안과 강재훈 원장, 간호사 안소영, 최진, 검안사 윤기용과 재단 곽성수 팀장 등 총 10명으로 구성돼 봉사를 실시했다.

봉사활동기간동안 눈침침함과 불편함을 호소하는 백내장 환자 34명에게 맑고 밝은 세상을 볼 수 있도록 희망의 빛을 선사했으며, 익상편환자 8명 등 총 42명을 수술하였고 211명의 외래환자를 진료했다.

한국실명예방재단은 백내장 환자가 많은 캄보디아의 안보건 환경을 고려, 2012년부터 수술팀 파견을 정례화하고, 연간 4~5회 개안수술 의료봉사팀을 보내고 있다.

특히 이번 18-3차 수술팀을 이끈 충청남도의사회의 단국대병원 의료진과 공주성모안과 의료진은 2017년 한차례 수술팀을 이끈데 이어 두 번째로 참여, 캄보디아의 더운 날씨와 쉽지 않은 수술환경에도 불구하고 매일 40~50명을 진료하고 수술필요자에게 밝은 빛을 선물했다.

단국대병원 조경진 교수는 “매년 최선을 다하고 있지만 수술을 받지 못한 캄보디아 사람들을 보면 항상 아쉬움이 남는다”며, “앞으로도 재단과 함께 수술 지원을 지속적으로 이어나가겠다”고 소감을 밝혔다.

김영주 기자  yjkim@bosa.co.kr

<저작권자 © 의학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영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포토뉴스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