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건의료 대표 뉴스 - 자매지 일간보사
의학신문
상단여백
HOME 의원·병원 의료단체
조혈모세포은행협회, 기증 감사의 날 개최오는 15일 기증희망등록자 개그맨 정명훈, 개그우먼 오나미 홍보대사 위촉

[의학신문·일간보사=오인규 기자] 한국조혈모세포은행협회(회장 민우성)는 ‘2018 제17회 조혈모세포 기증 감사의 날’ 기념식이 오는 15일 홍대 비보이 전용극장에서 개최된다고 밝혔다.

올해로 17회째를 맞이하는 ‘조혈모세포 기증 감사의 날’은 매년 9월 셋째 주 토요일인 ‘세계 조혈모세포 기증자의 날’을 기념하고자 한국조혈모세포은행협회 주최와 보건복지부 주관으로 개최한다.

이번 행사는 생면부지의 혈액암 환자에게 아무런 대가 없이 자신의 조혈모세포를 나눠준 기증자 및 기증희망자에게 감사의 마음을 표하는 동시에 대국민을 대상으로 조혈모세포에 대한 올바른 인식개선과 기증문화 확산을 목적으로 한다.

비혈연간 조혈모세포 기증 및 이식에 공헌을 한 분에게 감사패를 수여하는 기념행사와 ‘토크콘서트’, 비보이 공연 ‘KUNG’을 관람하는 순서로 진행된다.

기증자 및 기증희망자 350여 명과 의료진, 후원사 등 유관기관 관계자 50여 명이 참석하는데, 특히 아버지와 아들이 조혈모세포를 기증한 부자(父子) 기증자도 참석해 자리를 빛낼 예정이다. 혈연이 아닌 비혈연간 조혈모세포 이식은 2만분의 1이라는 확률로 유전자형이 일치해 기증을 할 수 있는 만큼, 부자가 동시에 기증할 수 있는 경우는 매우 드물다.

기념행사 후, 개그맨 정명훈씨와 개그우먼 오나미씨의 사회로 토크콘서트가 진행된다. ‘희망과 꿈을 나누는 이야기’를 주제로 기증자 각각의 다양한 이야기를 들을 수 있는 장이 펼쳐진다.

또한 정명훈 씨와 오나미 씨는 한국조혈모세포은행협회의 홍보대사로 위촉된다. 특히 정명훈씨는 조혈모세포 기증희망자로서 기증희망자 및 예비기증희망자를 대변할 수 있을 것이며, 두 사람의 재치 있는 입담으로 조혈모세포 기증활성화 및 인식 개선에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

이 외에도 홍대걷고싶은거리에 일반 시민을 대상으로 조혈모세포 기증홍보 및 다채로운 체험 부스가 마련될 예정이다. 현장에서 바로 조혈모세포 기증희망등록이 가능하며, 꼭 기증희망등록을 하지 않더라도 평소 조혈모세포 기증에 대해 궁금했던 점을 해소할 수 있는 유익한 시간을 제공한다.

민우성 회장은 “‘조혈모세포 기증 감사의 날’을 통해 기증자들에게는 생명나눔에 대한 깊은 감사의 뜻을 전하고, 국민들에게는 조혈모세포 기증에 대한 관심과 올바른 인식 개선에 크게 기여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고 밝혔다.

한편 1994년에 설립된 한국조혈모세포은행협회는 조혈모세포 기증 및 이식조정기관으로서 국내외 비혈연간 조혈모세포 기증 및 이식사업을 다방면으로 수행하고 있다. 협회를 통해 올 7월까지 총 4,888건의 비혈연간 조혈모세포 기증(이식)이 이루어졌으며, 현재 국내 조혈모세포 기증희망등록 누적 건수는 334,755건이다.

오인규 기자  529@bosa.co.kr

<저작권자 © 의학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인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포토뉴스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