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건의료 대표 뉴스 - 자매지 일간보사
의학신문
상단여백
HOME 의원·병원 병원
“의협 의한정협의체 즉각 탈퇴하라”병원의사협의회, “의협 강력한 대한방-대정부 투쟁” 주문

[의학신문·일간보사=김현기 기자] 대한병원의사협의회(병의협)가 대한의사협회(의협)에 의한정협의체를 즉각 탈퇴하고, 대한방-대정부 투쟁에 나설 것을 촉구했다.

 의협이 약침 단속 강화, 한방제도 폐지, 한방건강보험 분리 등을 요구하면서 대정부 투쟁을 할 것처럼 뉘앙스만 풍기고, 현실성 없는 주장을 일관하고 있다는 이유에서다.

 병의협은 11일 “의협은 한방 치료 부작용에 대한 무개입 선언이라는 비도덕적이고 현실성 없는 주장으로 의사회원들의 받아들일 수 없는 기대와는 동떨어진 입장을 밝혔다”고 지적했다.

 당초 병의협을 포함한 의사회원들은 의협이 의료일원화 합의문에 대한 사과와 재발 방지를 약속하고, 합의문 관련자에 대한 징계, 더불어 의한정협의체 탈퇴와 동시에 대정부 투쟁을 요구한 바 있다.

 하지만 의협은 한방과 관련된 원칙적인 대응론만 늘어놓고, 의료일원화 합의문에 대한 잘못과 책임이 없는 것처럼 안일한 입장을 발표했다는 것이다.

 이에 따라 병의협은 “의료일원화 논의와 합의안 문제는 명백한 의협의 실책”이라며 “의협은 진정성 있는 사죄와 다시는 이런 일이 발생하지 않도록 재발 방지를 약속해야한다”고 주장했다.

 또 병의협은 “협의체 논의의 실무자와 주무이사는 정부와 한방에 끌려 다니다가 얼토당토않은 합의안 초안까지 받아오는 어이없는 협상능력을 보여줬다”며 “의료일원화에 과학적 검증이 필수요소가 아니라는 오해를 불러일으켰고, 향후 협상이나 투쟁에서 의사가 불리한 위치에 놓이게 한 잘못도 있다”고 비판했다.

 결국 의협을 대표해서 일하는 사람들이 책임 의식을 가질 수 있도록 이번 의한정협의체 논의의 실무자와 주무 이사를 강하게 문책해야 한다는 것.

 아울러 병의협은 즉각 의협이 의한정협의체를 탈퇴하고 한방과의 타협을 강요하는 정치권과 정부에 대한 강력한 투쟁을 선포해야한다는 점도 강조했다.

 병의협은 “최대집 회장은 의료일원화 관련 합의안은 수용 불가하다는 입장을 발표했는데 그렇다면 더 이상 의한정협의체에 몸담고 있을 이유가 없는 것”이라며 “이번 일을 계기로 한방에 대한 회원들의 강력한 의지를 확인했기에 즉각 협의체 탈퇴를 선언하고, 한방은 절대로 협의나 타협의 대상이 될 수 없음을 분명히 해야한다”고 피력했다.

 

김현기 기자  khk@bosa.co.kr

<저작권자 © 의학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현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포토뉴스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