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건의료 대표 뉴스 - 자매지 일간보사
상단여백
HOME 유관산업 식품
단 맛과 쌉싸름한 맛 번갈아 느끼는 '단쓴단쓴' 매력쌉싸름한 녹차의 풍미에 달콤한 초코쿠키를 더한 제품 등 인기

[의학신문·일간보사=이정윤 기자] 최근 아메리카노와 케이크 조합과 같이 단맛과 쓴맛을 번갈아 느낄 수 있는 ‘단쓴단쓴’ 조합이 인기를 얻고 있다.

‘단쓴단쓴’ 조합은 혀가 오그라들 정도의 단 맛을 쌉쌀함으로 중화시키는 중독적인 매력에 ‘단짠단짠’을 잇는 마성의 맛 조합으로 평가 받는다.

특히 달콤함과 쌉쌀함의 대표주자 격인 초콜릿과 녹차의 조합은 믿고 먹는 조합으로 자리잡으며 스프레드, 아이스크림 등 다양한 제품으로 출시되고 있다.

녹차와 초콜릿을 더해 한 번에 두 가지 맛을 즐길 수 있다는 점에서 출시되는 족족 ‘디저트 덕후’들의 마음을 설레게 하며 인기를 구가하고 있다.

복음자리의 ‘그린티&초코쿠키 스프레드’는 녹차 스프레드 베이스에 초코쿠키를 듬뿍 더해 달콤함과 쌉싸름함을 동시에 살린 제품이다.

녹차 스프레드에는 국산 가루 녹차를 함유해 향긋한 녹차 본연의 풍미를 깊이 있게 살렸으며, 여기에 초코쿠키를 듬뿍 넣어 달콤한 맛과 바삭바삭한 식감을 살렸다.

스트로베리밀크, 쿠앤크 등 다양한 맛을 선보이고 있는 빙그레 ‘투게더’도 최근 ‘투게더 녹차 초코’를 선보이며 ‘단쓴단쓴 대세’ 대열에 합류했다.

달달한 초콜릿과 쌉싸름한 녹차의 적절한 밸런스에 입안에서 녹아 드는 아이스크림의 부드러움을 함께 느낄 수 있다.

크라운제과가 선보인 ‘트윈키커 녹차’는 밀크 초콜릿 위에 보성녹차로 만든 녹차크림을 입혀 초콜릿과 녹차의 맛을 동시에 맛볼 수 있게 한 제품이다.

크림 안쪽에는 키커 제품 특유의 웨하스가 겹겹이 들어가 있어 바삭함을 느낄 수 있다.

플레인, 그린티, 햄 세 가지 맛을 내세운 ‘치즈큐빅’ 3종은 서울우유협동조합(이하 서울우유)이 카카오프렌즈와 공동 기획해 선보인 신제품이다.

그 중 ‘치즈큐빅 그린티’는 최초의 녹차맛 치즈로, 제주산 옥로녹차에 화이트초콜릿을 첨가했다. 치즈의 풍미에 녹차의 쌉쌀함, 화이트초콜릿의 달콤함이 어우러져 디저트로도 즐기기 좋다.

이정윤 기자  jylee@bosa.co.kr

<저작권자 © 의학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정윤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