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건의료 대표 뉴스 - 자매지 일간보사
의학신문
상단여백
HOME 의원·병원 병원
서울의대, 라오스 수재의연금 전달이종욱-서울 프로젝트 참여 봉사자 자발적 기탁으로 마련
전달식 모습

[의학신문·일간보사=정윤식 기자] 서울대학교 의과대학 신찬수 학장이 최근 건설 중이던 댐 붕괴와 폭우로 수많은 사상자가 발생한 라오스 아타프 주(州)의 피해복구를 위해 라오스 보건부에 수재의연금 640만 원을 전달했다고 13일 밝혔다. 

이번 성금은 현재 ‘이종욱-서울 프로젝트(이하 서울 프로젝트)’ 연수생으로 지난 5월부터 서울의대에서 한국 보건의료를 배우고 있는 셍다위 싸이파딧(Sengdavy Xaypadith) 라오스 보건부 사무관이 보건부를 대표해 수령했다. 
서울의대는 지난 2011년부터 현재까지 보건복지부 산하 한국국제보건의료재단을 통해 라오스 의료진의 보건의료역량을 강화하는 본 사업을 수행해오고 있다. 

이번 성금은 그동안 서울 프로젝트에 참여한 봉사자 28명의 자발적인 기탁으로 마련됐다. 

서울 프로젝트 운영위원장 신희영 교수는 “갑작스러운 재난으로 물질적·정신적 고통을 겪고 있을 라오스 주민들의 삶의 터전이 속히 복구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이종욱-서울 프로젝트’는 서울의대 출신으로 세계보건기구(WHO) 사무총장 재직 중 타계한 고(故) 이종욱 박사를 기리는 의미가 담겨있으며 1950년대 서울대학교가 미국 미네소타 주립대학으로부터 받은 교육지원 사업인 '미네소타 프로젝트'를 새롭게 보완·재해석해 시작됐다. 

서울대학교는 당시 프로젝트를 통해 의학, 농업, 공업 분야에서 혁신적인 성장을 이뤘으며 현재는 이 경험을 토대로 열악한 의료기술과 환경에 놓여있는 개발도상국에 도움을 전파하고 있다. 

정윤식 기자  21hero@bosa.co.kr

<저작권자 © 의학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윤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포토뉴스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