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건의료 대표 뉴스 - 자매지 일간보사
의학신문
상단여백
HOME 사람과 사람 동정
전영수 교수, 고관절학회 최우수 포스터상 수상

[의학신문·일간보사=황병우 기자] 전영수 강동경희대학교병원(원장 김기택) 정형외과 교수는 대한고관절학회가 주최한 제62회 춘계학술대회에서 최우수 포스터상을 수상했다.

전영수 교수는 고령에서 잘 발생하는 근위대퇴골의 골다공증성 골절에 대한 새로운 수술기구(ZNN, Zimmer Natural Nail) 이용 시의 수술결과를 주제로 연구를 발표해 최우수 포스터상을 수상했다. 연구는 국내 주요 의과대학병원 7곳과 공동으로 총 336명을 대상으로 진행됐다.

전영수 교수는 “근위 대퇴골의 골다공증성 골절은 노인에게서 자주 발생한다.”라며 “이러한 노인성 질환을 치료하는 수술기구가 발전하면서 더욱 좋은 결과를 보여주고 있어 앞으로도 기대가 크다.”라고 수상 소감을 밝혔다.

한편, 전영수 교수는 강동경희대학교병원 관절·류마티스센터 센터장을 맡고 있으며, 고관절학 용어집 편찬위원, 대한고관절학회 회원, 대한정형외과학회 회원 등 학술과 연구 분야에서 활발히 활동 중이다.

황병우 기자  tuai@bosa.co.kr

<저작권자 © 의학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황병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포토뉴스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