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건의료 대표 뉴스 - 자매지 일간보사
의학신문
상단여백
HOME 제약·유통 제약산업
한독 크레오신 티, ‘적극적 여드름 치료 가능’식약처, 클린다마이신·과산화벤조일 병용 인정…중증여드름 치료 기대

[의학신문·일간보사=김영주 기자]한독(대표 김영진)의 여드름 치료제 ‘크레오신 티(성분명: 클린다마이신, 사진)’가 과산화벤조일과 병용 사용하는 것이 가능해졌다. 식품의약품안전처는 클리다마이신과 과산화벤조일 병용 사용을 인정해 8월 10일부로 크레오신 티의 허가사항을 변경했다.

 

최근 미국피부과학회 여드름 가이드라인에서는 경증부터 중증 여드름 치료 시 클린다마이신과 과산화벤조일의 병용 사용을 1차 치료법 중 하나로 권고했다. 또한, 클린다마이신과 과산화벤조일 병용 사용 시 항생제 내성 발현이 억제된다는 연구 결과도 있다.

하지만, 지금까지 국내에서는 크레오신 티의 허가사항 중 사용상 주의사항에 ‘과산화벤조일을 함유한 제제를 동시에 사용하지 말 것’이라는 문구가 있어 실제 처방에 혼선이 있는 경우가 있었다.

식약처는 여러 관련 연구와 해외 여드름 치료 가이드라인에 따라 클린다마이신과 과산화벤조일을 병용 사용하는 것을 인정하기로 했으며, 크레오신 티 사용상 주의사항 중 과산화벤조일 병용 사용 금지에 대한 내용을 삭제했다.

한독 ETC 사업본부에서 피부과 제품을 총괄하고 있는 김윤미 상무는 “이번 허가사항 변경으로 크레오신 티 사용에 대한 혼선을 줄이고 보다 적극적인 여드름 치료에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김영주 기자  yjkim@bosa.co.kr

<저작권자 © 의학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영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포토뉴스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