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건의료 대표 뉴스 - 자매지 일간보사
의학신문
상단여백
HOME 의원·병원 병원
순천향대학교 부천병원, 미래 의대생 위한 1일 병원 체험행사 성료중고교생 및 학부모 등 총 120명 참가---모의 복강경 수술 등 큰 호응

[의학신문·일간보사=이상만 기자] 순천향대학교 부속 부천병원이 8~9일 양일간 개최한 ‘제12회 미래 의대생을 위한 1일 병원 체험행사’(이하 ‘1일 병원 체험행사’)가 참가 학생과 학부모 120명의 뜨거운 호응 속에 끝났다.

1일 병원 체험행사는 순천향대학교(총장 서교일)와 순천향대학교 부속 부천병원(병원장 신응진)이 의과대학 진학을 희망하는 중·고등학생에게 실제 의료 현장을 체험할 기회를 제공해 진로 결정에 도움을 주는 사회공헌활동이다.

올해는 에세이 평가를 통해 4대 1의 경쟁률을 뚫은 학생들이 부산광역시, 전라남도, 광주광역시 등 전국 14개 시·도에서 참가해 그 인기를 실감케 했다.

1일 병원 체험행사는 8일 중학생 30명과 학부모 30명, 9일 고등학생 30명과 학부모 30명이 참가한 가운데, 다채로운 프로그램이 제공됐다. 참가 학생들은 먼저 ▲의학의 역사, ▲의대 진학 경험담 등의 특강을 들었다. 특히 본 체험행사에 참여한 후 순천향대학교 의과대학에 합격한 선배 2명이 생생한 진학 경험담을 들려줘 참가자들의 큰 관심을 끌었다.

김동현 순천향대학교 의과대학 예과 1학년 학생은 “고등학교 2학년 때 10회 1일 병원 체험행사에 참여해 의사의 대한 꿈을 확고히 하고, 입시 준비에 집중할 수 있었다. 체험행사에서 큰 도움을 받았던 만큼, 나도 후배들에게 도움을 주고 싶어 특강 제의에 기쁜 마음으로 달려와 ‘나만의 공부 비법’을 들려줬다”고 말했다.

또, 참가 학생들은 ▲모의 복강경 수술 ▲의학 시뮬레이션센터 체험 ▲동물실험 ▲심폐소생술 교육 등의 체험 프로그램에 참여하고, 대한심폐소생협회 이수증을 발급받았다.

김진국 순천향대 부천병원 진료부원장은 “12년간 이어진 체험행사이다 보니 이 과정을 거쳐 간 많은 학생이 실제로 의사가 되었고, 그중 몇몇은 순천향대 부천병원에서 같이 일하고 있다. 올해 참가자들도 꼭 의사의 꿈을 이뤄 다시 만나기를 기대한다”며 참가 학생들을 격려했다.

 

이상만 기자  smlee@bosa.co.kr

<저작권자 © 의학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상만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포토뉴스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