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건의료 대표 뉴스 - 자매지 일간보사
의학신문
상단여백
HOME 의원·병원 의료단체
‘진료현장 상시안전체계 구축 필요’ 관할경찰서와 비상연락·신속한 출동체계 마련 돼야
 병협, 폭행·협박 가해자 즉각 구속 등 강력처벌 촉구   

[의학신문·일간보사=이상만 기자] 병원계는 의료기관 내 폭행 사건이 계속 발생하는 현 상황을 전 국민의 생명을 위협하는 강력 범죄로 규정하고 폭행 가해자에 대한 엄중 처벌과 진료현장 폭행 실태 조사를 통한 강력한 재발 방지 대책 마련을 정부에 촉구하고 나섰다. 

병협은 9일 ‘진료현장 폭력·폭행 사태’와 관련한 입장문을 내고 “최근 잇따라 발생한 의료기관 내 폭행·폭력·협박 사건은 의료진뿐 아니라 환자와 보호자에게 불안감을 조성하여 안전한 진료환경을 위협하고 있다”면서 정부 차원의 신속하고 강력한 대책 마련을 요구했다.    

그 대책의 일환으로 우선 의료기관 종사자에 대한 폭행은 환자 진료 방해로 이어지기 때문에 진료현장에서의 폭행·협박 가해자는 음주 등 심신미약 상태와 상관없이 즉각 구속 등 강력하게 처벌돼야 한다고 밝혔다.  

또한 진료현장의 폭행 사건을 예방하고 피해확산을 막기 위해서는 주취자 등의 폭행에 즉각 대응할 수 있도록 관할 경찰서는 의료기관과 비상연락 및 신속한 출동체계를 마련하는 등 상시 안전체계 구축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청원경찰 등 안전인력 채용 및 안전시설 설치에 대해서는 응급의료기금 활용 등을 통한 필요 예산이 지원되어야 한다고 덧붙였다. 

이상만 기자  smlee@bosa.co.kr

<저작권자 © 의학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상만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포토뉴스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