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건의료 대표 뉴스 - 자매지 일간보사
상단여백
HOME 유관산업 식품
비타민D, 고교생 결핵 '잠복성 → 활동성' 전환 차단제주대 의전원팀, 비타민 D 보충제 투여 결핵 발생 억제 추론 가능

[의학신문·일간보사=이정윤 기자] 고등학생의 잠복성 결핵이 활동성으로 바뀌는 것을 막기 위해 비타민 D 보충제 투여 실시를 적극 고려해야 한다는 주장이 의료계에서 나왔다.

비타민 D 보충제는 안전하고 값이 싼 데다 면역력 증강ㆍ키 성장 등 다양한 장점을 가지므로 시도해볼 가치가 있다는 것이다.

2일 한국식품커뮤니케이션포럼에 따르면 제주대 의학전문대학원 배종면 교수팀(예방의학)은 2017년 12월 말까지 결핵과 비타민 D의 관련성을 추적한 연구논문 8편을 분석한 결과, 이 같은 결론에 이르렀다.

배 교수팀은 기존 연구논문 8편을 검토한 뒤 △결핵발생자의 비타민 D 수준이 낮아, 비타민 D 결핍은 결핵 발생의 위험요소다. △비타민 D 보충제 투여는 활동성 결핵의 치료엔 도움이 되지 않는다. △비타민 D 보충제는 안전하다는 등의 세가지 결론을 내렸다.

기존 연구문헌을 통해 일반인이 비타민 D를 복용하면 결핵에 대한 면역력이 강해지고 비타민 D를 복용한 학생의 키는 더 컸다는 사실을 확인했다.  

배 교수팀은 ”기존 연구의 검토 결과 결핵이 초기감염→ 잠복성 결핵→활동성 결핵으로 진행하는 단계에서 비타민 D가 관여한다는 결론을 도출할 수 있었다“며 ”비타민 D 보충제 투여는 결핵 발생을 억제할 수 있다는 추론이 가능하다“고 지적했다.

그러나 비타민 D 보충제를 복용하면 잠복성 결핵의 활성화를 막는다는 가설을 완전히 입증한 논문은 찾지 못했다.

비타민 D는 햇볕을 받으면 피부에서 생성되는 ‘선 샤인 비타민’이다.

배 교수팀은 ”일조량이 적은 겨울과 봄에 집중적으로 비타민 D를 제공하는 것도 고려할 만하다“며 ”특히 잠복성 결핵 양성인 학생 중 항(抗)결핵제 복용을 거부한 학생에게 우선적으로 비타민 D 보충제를 제공할 필요가 있다”고 강조했다.

국민건강영양조사에 따르면 우리나라 청소년의 73.3%가 비타민 D 결핍 상태다. 비타민 D 보충제 투여는 면역력 증강 뿐만 아니라 근골격계 대사를 위해서라도 필요하다는 것이 배 교수팀의 주장이다. 

이정윤 기자  jylee@bosa.co.kr

<저작권자 © 의학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정윤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포토뉴스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