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건의료 대표 뉴스 - 자매지 일간보사
상단여백
HOME 정책·행정 복지부
지역 특성 맞춤형 자살예방대책 마련보건지부, 읍․면․동 단위 자살사망자 특성 시군구 제공 예정

[의학신문·일간보사=이정윤 기자] 보건복지부(장관 박능후)와 중앙심리부검센터(센터장 전홍진)는 자살사망자에 대한 경찰 변사자료(13년~17년) 조사․분석이 서울 일부 지역에서 완료돼 해당 시군구에 결과 보고서를 제공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자살사망자 전수조사는 5월부터 서울지역(31개 경찰서)을 대상으로 실시 중이다.

18개 경찰서에 대한 조사가 종료(6월 말 기준)됐으며, 조사 종료지역에는 순차적으로 결과보고서가 제공될 예정이다.

서울지역 완료(8월 예정) 후 올해 내 충청남․북도, 강원도 등 자살률이 높은 지역에 대해 전수조사를 실시할 예정이며, 나머지 지역은 내년까지 조사 및 분석 보고서 제공이 이루어진다.

다만, 이번 결과 제공은 구체적 장소 언급 등 분석 결과의 민감성을 고려해 해당 시군구 내의 자살예방 관련 업무담당자에게만 제한하여 제공될 예정이다.

이번 조사는 기존의 자살률 통계를 보완해 각 지역에 보다 구체적인 정보를 제공할 수 있는 장점이 있다.

우선 통계 기준이 자살사망자의 주소지 기준에서 실제 사망이 발생한 발생지 기준으로 작성되어, 지역 내에서 사망하였으나 통계로 잡히지 않는 기존 통계의 단점을 보완했다.

또한 기존의 자살통계 자료만으로는 파악하기 어려웠던 마을단위(읍면동) 자살특성(원인, 수단), 관내‧외 거주 여부, 정확한 사망 장소․빈발지점 등의 정보를 수집해 지역에 제공할 수 있게 된다.

보건복지부 장영진 자살예방정책과장은 “이번 결과 제공에 앞서 일부 지역에 대한 전수조사를 시범적으로 실시(17년)했고 지역별 자살의 특성 등이 다른 것을 확인돼 이번 전수조사에 대한 기대가 크다.”고 밝혔다.

장 과장은 또 “전수조사 분석 결과를 각 지자체에 최대한 빠르게 제공해 해당 지역이 지역의 자살특성을 고려해 자살예방 사업을 추진할 수 있도록 지원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정윤 기자  jylee@bosa.co.kr

<저작권자 © 의학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정윤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포토뉴스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