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건의료 대표 뉴스 - 자매지 일간보사
상단여백
HOME 의원·병원 의료단체
전자산업 재해근로자 의료지원 사업 활발한국의료지원재단, 5년간 20억원 지원 프로젝트 진행

[의학신문·일간보사=이상만 기자] 한국의료지원재단(이사장 유승흠)이 전자산업 재해근로자를 대상으로 의료비 등을 지원하는 사업이 활발히 추진되고 있다.

올해 2월부터 추진되고 있는 ‘저소득 전자산업 재해근로자 지원사업’은 전자 정보 통신 산업 영역 근로자를 대상으로 5년 동안 연간 20억원 규모 의료비를 지원하는 프로젝트다.

한국의료지원재단은 전자업계의 중소기업 전·현직 근로자 가운데 근무 중 재해를 입거나 질병이 발생한 근로자를 대상으로 △치료비(간병비 포함) △재활의료비 △재활약제비 △보조기구 구입비 △생활비 등을 지원하고 있다.

유승흠 재단 이사장

대표적인 사례로 두딸의 어머니이자 가장인 정모 씨는 컴퓨터 관련 제조업체에서 일하던 중 갑작스럽게 뇌출혈로 응급수술을 받게 돼 고비는 넘겼지만, 인지장애와 편마비가 남아 계속 재활치료가 필요한 상황이 됐다. 정씨는 가정형편 때문에 민간보험도 없고, 산재보험 역시 자격기준에 맞지 않아 어려움을 겪던 중 자신이 다니던 재활병원의 사회복지사를 통해 한국의료지원재단을 알게 되고 재단의 극적인 도움으로 현재 치료비(1년), 재활의료비(2년)을 지원받고 있다.

유승흠 한국의료지원재단 이사장은 “우리나라에서 사고 및 질병으로 인한 재해자는 대부분 서비스업, 건설업 그리고 제조업종”이라며 “이 가운데 전자제품 제조업은 금속가공 기계·기구 및 화학제품을 다루기 때문에 재해 발생 비율이 높아 재해 근로자의 신속한 사회복귀를 위한 자금 지원이 절실한 상황”이라고 강조했다.

이번 지원 사업은 다른 의료지원 단체의 사업과 달리 당장 의료 분야에 도움이 절실하지만, 정부기관이나 민간단체에서도 지원을 받지 못하는 이른 바 ‘의료 사각지대’에 놓인 저소득 계층(기준 중위소득 100% 이하 우선 지원)을 위한 맞춤형 사회서비스라는데 있다.  

유승흠 이사장은 “경제적으로 어렵거나 각종 보험의 혜택을 받지 못해 의료 사각지대에 놓여있는 사람들에게 실질적인 도움을 주고 있다”며 “산재보험 대상자와 비대상자를 모두 포함해 2015년 1월1일 이후 재해를 입은 근로자라면 누구나 지원대상이 된다”고 밝혔다.

한국의료지원재단은 지난 2011년 국민성금을 모아 의료 취약계층의 의료지원과 희귀병으로 고통을 받는 빈곤층·중증장애인을 돕기 위해 복지부의 설립인가로 출범한 법정 의료전문모금 및 지원재단이다.

유승흠 이사장은 “그동안 협회, 개별 기업, 일반 국민 등 다양한 영역에서 정기적으로 한국의료지원재단에 후원과 관심을 가져 주셨다”며 “최근 경기 위축으로 기부 문화도 주춤하는 경향이긴 하지만 향후에도 기업 관계자분들의 후원이 늘어난다면, 의료지원이 절실한 근로자들에게 큰 빛이 될 것”이라면서 말했다.

이상만 기자  smlee@bosa.co.kr

<저작권자 © 의학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상만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포토뉴스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