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건의료 대표 뉴스 - 자매지 일간보사
상단여백
HOME 정책·행정 복지부
중국산 발사르탄 사태이후 9일간 141건 처방DUR 처방금지 알람에도 59개 기관 조제·처방…김광수 의원 지적

[의학신문·일간보사=김상일 기자]발암물질 중국산 발사르탄 사태 이후 9일동안 무려 141건 해당 발사르탄이 처방된 것으로 나타났다.

민주평화당 김광수 의원은 26일 건강보험심사평가원에서 제출받은 '의약품 안전사용서비스(DUR)점검 발사르탄 관련 약제 115품목의 처방·조제 현황'자료를 통해 이 같이 분석했다.

식약처는 그 전날인 7월 7일 12시경 불순물 함유 우려 고혈압 치료제 잠정 판매 중지 조치를 내린 바 있지만  이후에도 7월 8일 19개 기관에서 25건, 7월 9일 35개 기관에서 61건의 처방됐으며, 16일에도 DUR 처방금지 알람에도 5건이 처방된 것으로 나타났다.   

7월 8일부터 7월 16일까지 9일간 총 59개 요양기관에서 141건의 발사르탄 고혈압 치료제가 환자들에게 처방·조제된 것이다. 

심사평가원은 8일, 발사르탄을 원료로 사용할 수 있도록 허가된 고혈압 치료제의 처방과 조제가 진행되지 않도록 DUR 품목리스트 업데이트를 마쳤다고 밝혔지만 시스템 구멍이 발생해 환자들에게 처방·조제됐다는 지적이다.

김광수 의원은 "심평원의 DUR시스템 구멍 속에 9일간 무려 141건이나 조제·처방 됐다"며 "DUR시스템의 구멍은 환자안전에 심각한 위해를 초래할 수 있어 시급히 개선책이 마련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김 의원은 "심평원은 DUR시스템을 점검하고 실효성 확보를 위해 적극적으로 나서 이런 일이 재발하지 않도록 최선을 다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김상일 기자  k31@bosa.co.kr

<저작권자 © 의학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상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포토뉴스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