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건의료 대표 뉴스 - 자매지 일간보사
상단여백
HOME 정책·행정 복지부
자활기업으로 2만개 일자리 만든다보건복지부, 청년 취·창업 지원 활성화-자활장려금 등 도입

[의학신문·일간보사=이정윤 기자] 보건복지부(장관 박능후)는 청년 취·창업 지원 방안 등을 통해 2만여개의 일자리를 만드는 내용의 '자활기업 활성화 대책'을 마련했다.

자활기업은 자활사업단 과정을 거쳐 참여자(기초생활수급자, 차상위계층 등)들이 스스로 설립하여 만든 기업을 말한다.

전국에 1,100여개(17년 12월 기준)가 운영되고 있으며 주로 청소‧집수리, 폐자원 재활용과 돌봄서비스 등의 분야에 종사한다.

또한, 지역사회에서 사회적 가치를 실현하면서 참여자가 자립할 수 있도록 서로 돕는 사회적 경제 조직의 하나이다.그동안 자활사업은 자활근로‧취업성공패키지와 같은 취업지원, 청년희망키움통장 등 자산형성지원 중심으로 운영됐다.

이번 대책은 종전의 창업 전(前) 단계 지원에서 탈피하여, 창업과 시장에서의 자립을 체계적으로 지원하는 체제로 전환하려는 것이다.

복지부는 이번 자활기업 활성화 대책을 통해, 빈곤층 대상으로 일자리를 확대하고, 소득 재분배와 저소득층의 계층 이동이 가능한 환경 조성을 마련하기 위해 노력할 계획이다.

이를 위해, 2022년까지 자활기업수를 현재 1,100개에서 2,100개로, 총 고용수를 1만 1000명에서 3만 1500명으로, 그리고 자활기업 종사자 중 청년 고용비율을 3%에서 10%증가할 수 있도록 지원한다.

우선 청년 취・창업 지원 강화를 위해 자활근로 사업단 및 자활장려금를 도입한다.

청년층 생계수급자 15만여 명 등 상대적으로 근로의욕이 낮은 저소득 청년층의 취·창업을 지원하기 위해 청년 자활근로 사업단을 올해 하반기에 새롭게 도입한다.

또 34세 이하의 청년층을 대상으로 카페, 인테리어, 애견사업 등 청년층이 선호하는 업종을 중점 지원한다.

이정윤 기자  jylee@bosa.co.kr

<저작권자 © 의학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정윤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포토뉴스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