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건의료 대표 뉴스 - 자매지 일간보사
상단여백
HOME 정책·행정 복지부
읍면동 방문간호사 3500명 뽑는다보건복지부, '위기 가정' 보건·복지 통합 연계 서비스 제공 확대

[의학신문·일간보사=이정윤 기자] 올해 말까지 모든 읍면동에 '찾아가는 보건복지서비스'를 확대하고 이를 위해 2022년까지 3500명의 방문간호사를 단계적으로 충원한다.

보건복지부(장관 박능후)는 다양한 경제·사회적 요인으로 발생하고 있는 복지 위기가구를 선제적으로 발굴하고 지원하기 위해 '복지 위기가구 발굴 대책'을 마련, 23일 발표했다.

우선 올해 말까지 3,500여개에 달하는 모든 읍면동에 사회복지 및 간호직 공무원을 배치한다는 목표 아래 2022년까지 사회복지직(1만 2000명), 방문간호직(3,500명) 추가 선발한다.

유관기관간 공조체계

사회복지공무원, 방문간호사 등 전담 인력을 확충은 읍면동 ‘복지팀’의 기능 및 역할을 대폭 강화하는 첫 단계인데, 방문간화사는 이들과 함께 위기의 가정을 찾아내고 관리하는 역할을 하게 된다.

위기의 가정 찾기를 위한 보건·복지 통합 연계 서비스 제공도 강화된다. 

시군구(읍면동) 통합사례회의에 보건소 참석을 의무화하고 전산시스템 보완 통한 서비스 연계 기능을 강화(서비스 의뢰시 30일 이내 처리)하기로 했다.

위기 가정 등 취약계층 방문서비스 때 읍면동 복지전담팀, 통합사례관리사, 독거노인 생활관리사, 방문건강간호사 등이 공동 방문해 방문서비스 사업간 연계․협력을 강화해 지역사회 보호체계를 활성화하기로 했다.

이정윤 기자  jylee@bosa.co.kr

<저작권자 © 의학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정윤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