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건의료 대표 뉴스 - 자매지 일간보사
의학신문
상단여백
HOME 의원·병원 학회/학술
윤택림 교수, 세계 의료진에 고관절수술 ‘라이브 서저리’이틀간 빛고을전남대병원서 전수 - 지금까지 총 32회 기록

[의학신문·일간보사=차원준 기자] 빛고을전남대학교병원 정형외과 윤택림 교수가 외국의료진에 고관절 수술법을 시연하는 라이브 서저리(Live Surgery)를 19일부터 이틀간 시행했다.

윤택림 교수가 외국의료진에 고관절 수술법 시연 후 기념촬영

고관절 분야 세계적 명의인 윤택림 교수의 라이브 서저리는 자신이 직접 개발해 국제적 특허를 받은 두부위 최소 침습법·고관절 관절경 수술법 등을 세계 각국에서 온 의료진에게 전수하고자 마련됐다.

또 지난 2007년부터 시작해 매년 2~3차례씩 실시되고 있으며, 올해로 총 32회를 기록했다.

빛고을전남대병원서 진행된 이번 시연은 멕시코(4명)·말레이시아(5명) 의사 9명이 참관했으며, 매일 5회씩 총 10회의 수술이 시행됐다.

수술법에 대한 3차례의 특강도 실시, 세부적인 수술법과 함께 빠른 회복 등 수술의 장점에 대해 자세히 소개했다.

이번 시연은 참관 의료진으로부터 큰 호응을 얻었으며, 전남대병원의 고관절 수술법이 명실상부한 세계적 수준임을 다시 한번 입증하기도 했다.

시연에 참석한 멕시코 자르디네스 구아달루프 병원의 이반 다니엘 메디나 박사는 “그동안 멕시코 고관절 학회를 통해서만 접했던 윤택림 교수의 수술법을 직접 보고 배우게 돼 기쁘고, 짧은 시간에 적은 출혈로 진행되는 획기적인 수술법에 놀랐다”고 소감을 밝혔다.

수술 시연을 마친 윤택림 교수는 “앞으로도 해외 의료진의 발길이 끊길 때까지 수술시연을 계속 시행할 것이다” 면서 “의료진 뿐만 아니라 외국서 수술받기 위해 찾아온 환자들에게도 최상의 의료서비스를 제공하겠다”고 말했다.

또 윤택림 교수는 멕시코 정형학회의 초청을 받아 멕시코에서 수술시연을 가질 계획이며, 지난해 말에는 아프리카 수단서 열린 국제정형학회에서 라이브 서저리와 강연을 갖기도 했다.

이같이 세계적 명성을 날리면서 올해 초에는 우즈베키스탄 보건부로부터 행정고문을 위임받았으며, 멕시코 고관절학회 초청 연사·말레이시아 정형학회 전문의 구두시험 심사위원·2018 대학스포츠연맹(FISU) 세계대학야구선수권대회 의무위원장 등 국제적으로 활발한 활동을 펼치고 있다.

차원준 기자  chamedi7@bosa.co.kr

<저작권자 © 의학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차원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포토뉴스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