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건의료 대표 뉴스 - 자매지 일간보사
의학신문
상단여백
HOME 정책·행정 복지부
국가검진 대상자 청년층 700만명 추가보건복지부, 지역가입자 피부양자에 20∼30대 포함-우울증 검사도 새로 적용

[의학신문·일간보사=이정윤 기자] 내년부터 20∼30대(청년층) 국가건강검진 대상자가 719만 명 가량 늘어나고 청년층의 우울증 등을 조기발견을 위해 정신건강검사도 새로 적용된다.

그동안 국가건강검진 대상자에서 제외됐던 20~30대 직장가입자의 피부양자나 지역가입자의 세대원 등이 새로 대상자에 추가되기 때문이다.

보건복지부는 19일 권덕철 차관 주재로 국가건강검진위원회를 개최하고 △20~30대 직장가입자의 피부양자 △지역가입자의 세대원 △의료급여수급권자의 세대원 등에 대한 국가건강검진 적용방안을 심의·의결했다.

건강검진 장면

이번 대상자 확대는 2019년부터 적용된다.

그간 20~30대 직장가입자 및 지역가입자의 세대주는 건강검진대상에 포함돼 주기적인 건강검진 혜택을 받아 왔으나 20~30대라도 직장가입자의 피부양자 및 지역가입자의 세대원 등은 건강검진대상에서 제외됐었다.

보건복지부는 청년세대간 형평성에 대한 비판이 제기됐고 특히 최근 청년들에게서 만성질환이 조기 발병됨에 따라 제도 개선이 이루어지게 됐다고 밝혔다.

보건복지부는 이와함께 일반건강검진 항목 이외에 최근 사회문제가 되고 있는 청년세대의 우울증을 조기 발견해 치료 할 수 있도록 40세․50세․60세․70세에만 시행하던 정신건강검사(우울증)를 20세와 30세에도 확대 시행할 계획이다.

이번 조치로 20~30대 청년세대의 국가건강검진 사각지대가 해소돼 영유아기부터 노년기까지 생애주기별 평생건강관리체계의 기반을 마련하게 됐다.

이에 따라 719만 명의 청년들이 새롭게 국가건강검진대상에 포함되며, 수검률에 따라 연간 300억 원에서 500여억 원이 추가 소요될 예정이다.

보건복지부 정영기 건강증진과장은 “이번 조치는 청년세대간 형평성 문제 해소와 질병의 조기발견 목적뿐만 아니라 고혈압․당뇨병과 같은 만성질환과 관련된 위험인자를 청년세대부터 적극 관리해 향후에 질병이 발생하지 않도록 하는 예방효과도 고려했다”고 밝혔다.

이정윤 기자  jylee@bosa.co.kr

<저작권자 © 의학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정윤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포토뉴스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