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건의료 대표 뉴스 - 자매지 일간보사
의학신문
상단여백
HOME 제약·유통 제약산업
코오롱생명과학, 인보사 중국 하이난성 2300억원 계약‘China Life’ 독점권 내년 판매 개시, 中 단일지역 최대 수출 성과

[의학신문·일간보사=김영주 기자]코오롱생명과학(대표 이우석)은 중국의 대표적인 정밀의료 서비스를 제공하는 China Life Medical Centre(대표 Anthony Chick)와 중국 하이난성에 향후 5년간 2300억원 규모의 인보사 수출 계약을 체결했다고 18일 밝혔다.

코오롱생명과학의 이우석대표(왼쪽)와 China Life 안소니 칙(Anthony Chick) 대표가 계약 체결 후 기념하며 촬영하고 있다.

China Life는 중국 하이난성의 인보사 현지 허가 업무 대행과 유통 및 마케팅에 대한 독점적 권리를 갖게 되며, 코오롱생명과학은 인허가 완료가 예상되는 2019년부터 판매와 매출이 일어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계약 기간은 중국(하이난성) 식품의약품 감독·관리 총국(CFDA)의 인허가 완료일로부터 5년간이다. 매년 최소 구매 수량을 계약서에 규정했으며, 3년차부터 최소주문수량에 도달하지 못한경우 미달된 수량에 대해서는 계약판매가의 약 14.7%에 해당하는 금액을 코오롱생명과학이 패널티로 지급받을 수 있는 좋은 조건이다.

1~2년차 예상매출 금액은 575억원이며, 3~5년차 약 1727억원이다.

코오롱생명과학 이우석 대표는 “중국의 경우 진입 장벽이 높아 첨단 의료기술 및 약품 진입이 쉽지 않은 상황이지만 하이난성의 경우는 중국정부 주도하에 선도적으로 받아들이고 있다”며 “하이난성을 통해 인보사의 효능효과를 알리고, 이를 통해 중국 환자들에 대한 경험과 데이터를 통해 중국 본토에 인보사가 진출할 수 있는 기회를 삼을 것” 이라고 밝혔다.

인보사는 지난 7월 홍콩/마카오에 약 170억원, 몽골에 약 100억원 대 예상 매출 규모의 수출 계약을 체결한 데 이어 사우디아리비아 및 UAE에 인보사 공급 계약을 체결하기도 했다.

김영주 기자  yjkim@bosa.co.kr

<저작권자 © 의학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영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포토뉴스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