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건의료 대표 뉴스 - 자매지 일간보사
의학신문
상단여백
HOME 의원·병원 병원
대림성모병원, 제1회 My Pink Story 공모전 시상공우생명정보재단과 공동, 총 23팀 선정 상금·상품 수여

[의학신문·일간보사=이상만 기자] 대림성모병원(병원장 김성원)과 공우생명정보재단(이사장 서정선)은 올해 처음으로 유방암 환우에게 응원과 격려의 메시지를 전하고 질환에 대한 올바른 이해와 인식 개선을 도모하기 위해 지난 12일 제1회 My Pink Story 공모전 시상식을 개최했다.

 제1회 My Pink Story 공모전 1위 수상자 윤**(왼쪽)과 대림성모병원 김성원 병원장(오른쪽)이 기념사진을 촬영하고 있다.

이날 시상식에는 대림성모병원 김성원 병원장, 공우생명정보재단 양진수 사무국장 등 양 기관의 주요 인사들이 참석한 가운데 진행됐다. 공모전 수상자뿐만 아니라 전국 최대 규모의 유방암 환우회인 한국유방암환우총연합회 회장을 포함한 임직원이 함께 참여해 보다 의미있는 시간을 가졌다.

앞서 대림성모병원과 공우생명정보재단은 가족성·유전성 유방암 환우 및 가족을 대상으로 지난 5월부터 한 달간 공모전을 진행했고 큰 관심 가운데 많은 작품이 접수됐다. 접수된 작품은 공정한 심사를 거쳐 핑크스토리 1명, 골드스토리 1명, 실버스토리 3명, 브론즈스토리 4명, 핑크스토리 14명을 선정했다.

공모전 1등 작품으로는 20살이라는 어린 나이에 유방암 진단을 받고 재발을 이겨낸 윤**님의 ‘Amor Fati(네 운명을 사랑하라)’ 작품이 선정돼 상금 300만원이 수여됐다. 이외에도 골드스토리 수상팀 200만원, 실버스토리 수상팀 100만원, 브론즈스토리 수상팀에 50만원의 상금을 전달하고 희망스토리 수상자들에게도 소정의 상품을 전달했다.

공우생명정보재단 서정선 이사장은 “이번 공모전으로 유방암 환우와 그 가족들이 따뜻한 마음과 희망을 공유할 수 있는 계기가 마련되어 기쁘다.”면서 “공우재단은 앞으로도 대림성모병원과 함께 유방암 환우를 위한 지원 활동을 확대하기 위해 힘을 모아 나가겠다.“고 말했다.

대림성모병원 김성원 병원장은 “가족성·유전성 유방암 투병, 극복과정에 대한 스토리를 접하며 깊은 감명을 받았다."며 "희망 메시지가 담긴 수기들이 널리 알려져 전국의 모든 유방암 환우에게 극복의 희망과 위안이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한편, 대림성모병원과 공우생명정보재단은 유방암으로 대중목욕탕, 수영장 등의 이용에 어려움을 겪는 유방암 환우를 위해 목욕비를 지원하는 핑크버블 캠페인을 공동 개최하는 등 다양한 사회공헌활동을 함께 전개하고 있다.

이상만 기자  smlee@bosa.co.kr

<저작권자 © 의학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상만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1
전체보기
여백
여백
포토뉴스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