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건의료 대표 뉴스 - 자매지 일간보사
의학신문
상단여백
HOME 의원·병원 병원
광주기독병원 뉴스마(유수만) 선교사 별세지역 치과의료 발전에 지대한 공헌 - 우리나라 두 번째로 치과 전공의과정 개설

[의학신문·일간보사=차원준 기자] 광주기독병원에서 1963년부터 1986년까지 치과과장으로 봉사하면서 광주 지역 치과의료 발전에 지대한 공헌을 하였던 뉴스마(Dick H. Nieusma, Jr.; 유수만) 선교사가 7월 7일(토) 오후 5시 30분 (한국시간) 미국 미시간주 그랜드 래피즈( Grand Rapids)의 한 병원에서 숙환으로 별세했다.

1960년대 광주기독병원에서 환자 치료하는 뉴스마 선교사

향년 88세로 유족으로는 1남 1녀의 한국입양 자녀가 있으며 장례식은 7월 21일(토) 오후 2시(현지시각) 미국 미시간주 그랜드 래피즈 ‘Fifth Reformed Church’에서 거행될 예정이다.

뉴스마 선교사는 1930년 미국 미시간 주 홀랜드 출생으로 미시간 대학교 치과대학을 졸업한 후 아내 루스 슬롯체마와 함께 1961년 미국 남장로교 선교회 치과의료선교사로 내한하였다.

그는 광주기독병원 치과 과장으로 사역하면서 우리나라에서 두 번째로 치과 전공의 수련과정을 개설하였고 광주기독병원 의료진들과 함께 정기적으로 무의촌 지역 의료 봉사활동을 펼쳐 연평균 1만여 명의 환자를 진료했다.

광주지역의 치과대학 설립과 보건대학 치위생과 개설에 기여하였다. 또한 구강암환자 특수 보철 치료, 한국 최초 언어병리학 프로그램 개발 등 대한민국 치과 발전에 큰 족적을 남겼다.

1986년 뉴스마 선교사가 미국으로 귀국할 무렵 광주시에서는 광주 발전에 공헌한 뉴스마 선교사에게 명예시민증을 수여했다.

차원준 기자  chamedi7@bosa.co.kr

<저작권자 © 의학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차원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포토뉴스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