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건의료 대표 뉴스 - 자매지 일간보사
의학신문
상단여백
HOME 의원·병원 개원가
임상순환기학회, 정부 고혈압약 중지 절차 유감무분별한 복제약 승인 문제…성분명처방=임의 대체조제 위험 알리는 경고

[의학신문·일간보사=김현기 기자] 대한임상순환기학회(회장 김한수)가 최근 중국산 발사르탄 원료를 사용한 고혈압약 판매·제조 중지 과정에서 정부의 조치에 대해 깊은 우려와 유감을 표명했다.

 식품의약품안전처가 안전성의 문제가 확실히 밝혀지지 않은 상황에서 판매·제조중지 명령을 내린 뒤 일부 품목에 대해서 재차 판매중지를 해제하는 등 혼선을 자초했다는 이유에서다.

 

 임상순환기학회는 “정부의 안일한 조치로 인해 병의원에서는 정상적인 진료가 어려울 만큼 환자들의 문의가 빗발쳤다”며 “의약품 승인 후 정부의 관리·감독 소홀로 불거진 이번 사태의 해결을 병의원에 떠넘겨 불신을 조장하고 진료에 차질이 생기도록 해서는 안 된다”고 지적했다.

 특히 이번 사태는 무분별하게 복제 의약품을 승인함으로써 양질의 의약품 공급이 아닌 저가 의약품 공급을 유도함에 따라 발생했다는 게 임상순환기학회 측 주장이다.

 게다가 근거가 약한 적정성 평가 우스의원 등의 타이틀로 병의원을 줄세우고 저가약 인센티브 등을 통해 양질의 의료를 방해했다는 것.

 임상순환기학회는 “정부는 심평원의 적정성 평가 등을 이유로 오리지널 의약품보다 저가의 복제 의약품 처방을 조장하는 정책을 근본적으로 수정해야한다”고 제언했다.

 또 임상순환기학회는 “나아가 이번 사태는 사실상 정부의 저가약 권장 정책에 맞물려 수면 위로 떠오르고 있는 성분명 처방과 임의 대체조제의 위험성을 알리는 경고”라며 “성분명 처방은 결국 저가의 저품질 의약품만 양산해 국민의 건강을 위협하게 될 것”이라고 경고했다.

 한편 임상순환기학회는 앞으로도 고혈압 등 심혈관질환 환자 진료에 최선을 다하고, 이번 사태의 해결에 앞장서고, 향후 관계당국의 후속 조치를 주시하겠다는 방침이다.

김현기 기자  khk@bosa.co.kr

<저작권자 © 의학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현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포토뉴스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