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건의료 대표 뉴스 - 자매지 일간보사
의학신문
상단여백
HOME 의원·병원 개원가
개원내과의사회, 식약처장 사퇴 촉구식약처 무책임한 행정 조치 국민 불안감 증폭-의원 큰 혼선 초래 지적

[의학신문·일간보사=김현기 기자] 대한개원내과의사회(회장 김종웅)가 10일 “식품의약품안저처장은 대국민 사과와 함께 즉시 사퇴하라”고 촉구했다.

 식약처가 중국산 발사르탄 원료를 사용한 고혈압약의 판매·제조 중지함에 있어 그 안전성도 제대로 확인하지 않은채 발표하는 등 무책임한 행정적인 오류를 범했다는 이유에서다.

 

 이같은 식약처의 미흡하고 안일한 대처는 국민들의 불안감을 증폭시킴과 동시에 의원급 의료기관의 문의가 폭주함에 따라 의사와 환자간 불신도 조장했다는 게 개원내과의사회 측 지적이다.

 유럽의약품청(EMA)이 지난 5일 중국 ‘제지앙 화하이’가 만든 ‘발사르탄’에서 2A군 발암의심물질인 ‘N-니트로소디메틸아민’(NDMA)을 발견하여 해당 품목에 대해 회수조치를 내리자 곧바로 뒤이어 식약처는 국내에서 해당 물질을 쓰도록 허가 받은 82개사 총 219개의 혈압약에 대해 판매·제조 중지 명령을 내렸다.

 하지만 뒤늦게 현장조사를 진행하고 나서 지난 9일 오전 8시 현재 해당 원료를 쓰지 않은 것으로 확인한 91개 품목에 대해서는 다시 판매금지조치를 해제한다고 발표한 것.

 이에 따라 일선 개원가에서는 9일(월요일) 오전 일찍부터 내원한 환자들과 문의하는 전화가 폭주해 진료현장에서 큰 혼선을 빚은 것으로 확인됐다.

 개원내과의사회는 “안전성에 있어 문제가 확실히 밝혀지지 않은 상황에서 언론에 먼저 발표해 버린 것”이라며 “2A군 발암물질은 사람을 대상으로는 암을 일으킬 수 있는 근거가 불충분한 물질로 구운 삼겹살보다 암을 일으킬 가능성이 낮은 물질”이라고 설명했다.

 또 개원내과의사회는 “식약처는 당사자인 의료계와 협의 없이 무책임한 발표로 국민을 불안감에 빠지게 하고, 이로 인해 아무런 책임이 없는 의사와 환자간 불신을 조장했다”고 지적했다.

 특히 개원내과의사회는 이번 사태의 근본적 문제로 ‘저가약 인센티브’를 꼬집었다.

 개원내과의사회는 “무조건 저가약에 인센티브를 주는 보건정책이 원인”이라며 “심지어 OECD 어떤 나라도 제네릭 약값을 오리지널보다 80%로 높게 책정한 나라는 대한민국 외에는 없다”고 주장했다.

 아울러 개원내과의사회는 “이런 상황에서 책임소재가 불분명한 성분명 처방정책을 추진한다면 유사한 사태가 반복될 것 분명하기에 이 정책은 반드시 철회돼야한다”며 “나아가 이번 사태의 근본적 원인 파악을 위해 국회 보건복지위 차원의 진상조사위원회 구성을 제안한다”고 강조했다.

김현기 기자  khk@bosa.co.kr

<저작권자 © 의학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현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포토뉴스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