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건의료 대표 뉴스 - 자매지 일간보사
의학신문
상단여백
HOME 사람과 사람 동정
김영준 교수, 대한뇌종양학회 최우수 논문상

[의학신문·일간보사=이균성 기자] 성균관대학교 삼성창원병원 신경외과 김영준 교수(사진)가 최근 화순전남대병원에서 열린 제28차 대한뇌종양학회 학술대회에서 최우수 논문상을 수상했다.

김영준 교수는 교모세포종 환자에서 나타나는 신경학적인 증상을 객관적으로 평가할 수 있는 도구를 개발하고 이를 통해 예후를 예측할 수 있는 새로운 방법을 제시했다.

삼성창원병원에서 2002년부터 2015년까지 교모세포종 진단을 받은 환자 76명의 의무기록에서 ▲걸음걸이 ▲감각 ▲언어 구사능력 ▲의식 ▲행동 등 총 9개의 신경학적인 상태에 대한 복합적인 평가를 실시해 환자의 치료 반응도와 효과 판정, 환자의 향후 상태 등을 예측할 수 있다는 결과를 도출해냈다.

이 논문은 지난 4월 대한뇌종양학회지(Brain Tumor Research and Treatment)에 게재됐으며, 신경학적인 증상의 호전 유무가 교모세포종 치료 효과 판정에 중요한 기준이 될 수 있다는 새로운 관점을 제시한 것으로 평가받고 있다.

이균성 기자  gslee@bosa.co.kr

<저작권자 © 의학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균성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포토뉴스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