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건의료 대표 뉴스 - 자매지 일간보사
의학신문
상단여백
HOME 사람과 사람 동정
정호석 화순전남대병원 교수, 내비뇨기과학회 ‘국외학술상’ 수상

[의학신문·일간보사=차원준 기자] 정호석 화순전남대학교병원 비뇨의학과 교수가 최근 서울 세브란스병원에서 열린 대한내비뇨기학회 학술대회에서 ‘국외 학술상’을 수상했다.

정교수는 신장 위에 있는 부신에서 발생하는 갈색세포종의 치료를 위한 수술법으로 후복막강 옆면을 통한 접근방법을 소개하고, 이 수술의 효용성과 안전성에 대한 연구결과를 국제학술지에 발표했다.

갈색세포종 제거술은 수술전 약물투여를 비롯한 전처치가 필요하며, 수술 중후에도 심한 혈압변화 등의 합병증 발생 가능성이 높은 수술이다.

부신의 경우 흉부 깊숙이 자리잡고 있으며 혈류량이 매우 많아 수술중 과다출혈 위험성이 크다. 수술과정에서 종양이 자극을 받으면 오히려 더 급격한 혈압상승을 유발할 수도 있다.

정교수가 밝힌 복막강을 통하지 않는 후복막강 접근 수술법은 복강내 장기손상 가능성이 적고, 복강을 통한 수술의 경우 발생할 수 있는 유착에 관계없이 환측 부신에 접근하기 용이하다는 장점으로 주목받고 있다.

차원준 기자  chamedi7@bosa.co.kr

<저작권자 © 의학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차원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포토뉴스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