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건의료 대표 뉴스 - 자매지 일간보사
상단여백
HOME 정책·행정 기타기관
부산시, 침례병원 인수작업 본격화시ㆍ의회ㆍ시민대책위ㆍ노조 등으로 민관 공동 TF 가동

[의학신문·일간보사=이균성 기자] 파산한 침례병원을 공공병원으로 전환하겠다는 부산시의 계획이 차츰 구체화 되고 있다.

부산시는 5일 오전 10시 청사 회의실에서 '침례병원 공공병원화 추진 민ㆍ관 테스크포스(TF)'를 출범하고 대책회의를 가졌다.

TF에는 김광회 건강체육국장, 최병무 보건위생과장(부산시), 박민성 의원(부산시의회), 정연희 보건소장(금정구), 김경일 사회복지연대 팀장, 윤영규 공동대표(시민대책위), 민병훈 조직국장(보건의료노조 부산본부), 주재범 지부장(침례병원노조) 등이 참여했다.

이날 회의에서는 부산시가 정부 지원으로 침례병원을 우선 인수해 부산의료원 금정분원으로 운영하고, 장기적으로는 중앙정부가 병원을 운영하는 방안을 강구키로 했다.

이 같은 방침은 부산시에서 정상적인 방법으로 인수할 경우 예산확보 등 준비작업에 많은 시간이 소요돼 침례병원이 민간으로 매각되는 것을 우려했기 때문이다.

이에 따라 부산시는 재판부에 인수의향을 전달하는 등 계속 협의를 진행하고, 정부의 장기적 지원을 위해 보건복지부, 국민건강보험공단의 TF팀 참여를 제의키로 했다.

부산시는 침례병원 인수를 위한 기본계획 수립 용역 및 타당성 조사 의뢰 등을 빠르게 진행한다. 또한 시민, 언론, 시의회 등이 공감할 수 있는 대안 마련에 들어갈 방침이다.

한편, TF 회의는 격주로 개최되며, 법률적 자문을 위해 변호사와 회계사를 자문위원으로 참여 시키기로 했다. 다음 회의는 오는 19일 열린다.

이균성 기자  gslee@bosa.co.kr

<저작권자 © 의학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균성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