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건의료 대표 뉴스 - 자매지 일간보사
의학신문
상단여백
HOME 의료기기·IT
루트로닉, '피코플러스' 美 FDA 승인 획득피코토닝과 골드토닝 복합 시술 기능으로 국내와 유럽서 폭넓은 활용도 주목

[의학신문·일간보사=오인규 기자] 루트로닉(대표 황해령)은 22일 레이저 의료기기 ‘피코플러스(PICOPLUS)'가 미국 식품의약국(FDA)의 승인을 받았다고 밝혔다.

루트로닉 피코플러스

피코플러스는 강북삼성병원 및 중앙대병원 피부과와의 공동 임상연구를 통해 ‘기미개선’으로 식약처 허가를 공식 취득했고 피코플러스를 활용한 기미 개선 임상 연구 논문이 미국의 SCI(과학기술논문인용색인)급 저널 미국의학레이저학회지에 게재된 바 있다.

피코플러스는 루트로닉이 개발한 ‘피코(Pico)’초 레이저 의료기기다. 피코는 1조분의 1초를 의미하는 것으로 순식간에 높은 에너지를 조사해 피부의 손상을 최소화하고 다양한 색소질환의 효과적인 치료를 기대할 수 있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피코플러스는 다양하게 컨트롤이 가능한 플루언스, 532nm, 1064nm, 595nm, 660nm 4가지 멀티파장의 구현, 그리고 피코초 모드 1064㎚, 595㎚ 파장을 이용한 피코토닝과 골드토닝 복합 시술 기능으로 국내와 유럽에서 승인 받아 폭넓은 임상 활용도로 주목 받아 왔다.

회사 관계자는 "피코플러스는 국내 식약처 허가에 이어 미국 FDA 승인을 받아 제품의 유효성과 안전성을 동시에 인정받았다”고 설명했다. 이어 “이번 승인으로 미국 및 유럽 시장 진출에 탄력을 받을 것으로 예상한다. 글로벌 매출 성장에 큰 영향을 줄 것”으로 기대했다.

오인규 기자  529@bosa.co.kr

<저작권자 © 의학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인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포토뉴스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