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건의료 대표 뉴스 - 자매지 일간보사
의학신문
상단여백
HOME 제약·유통 제약산업
코오롱생명과학 홍콩·마카오, 몽골에 인보사 수출홍콩·마카오지역 ‘중기’사와 5년간 최소주문 170억원 확정
몽골 제약 빔매드와 5년간 독점판매…별도 임상 없이 즉시 판매

[의학신문·일간보사=김영주 기자]코오롱생명과학(대표 이우석)이 세계 최초 무릎 골관절염 유전자 치료제인 ‘인보사®-케이’(INVOSSA®-K/이하 인보사)를 홍콩·마카오, 몽골지역에 수출한다.

코오롱생명과학_인보사®-케이

홍콩·마카오 수출은 ‘Zhongji 1 International Medical Group(Hong Kong) Limited(중기 1호 국제 의료그룹/이하 중기)’와 약 170억원의 최소 주문 확정 금액으로 계약했으며, 기간은 2018년 6월 20일부터 2023년 6월 20일까지 5년 독점 판매 계약을 체결했다. 몽골의 경우 5년간 ‘Vim Med LLC(이하 빔매드)’와 독점판매를 진행할 예정이다.

홍콩·마카오 독점판매권리를 획득한 ‘중기’는 프리미엄 무릎 골관절염 전문 의료기관으로 글로벌 트렌드에 맞는 선진 치료기술을 도입해 해당지역 환자들에게 특화된 의료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특히 중화지역 출신의 글로벌 스타 및 고위층 인사들을 대상으로 VIP 의료 마케팅을 진행하기로 유명한 의료기관이다.

계약 주요사항으로는 1차년부터 $1,020,000/ 2차년 $2,040,000/ 3차년 $3,060,000 / 4차년 $4,080,000 / 5차년 $5,100,000 으로 년도별 최소주문 금액을 확정하였으며, 최수 주문수량에 도달하지 못한 경우 미달된 수량에 대해서는 계약판매가의 약 14.7% 해당하는 금액을 패널티로 지급받을 수 있다.

홍콩·마카오 지역의 판매는 한국에서 인보사의 안전성을 이미 입증하였기 때문에 한국 식약처의 허가사항을 기초로 즉시 판매가 가능하다. 최초 1년 동안은 별도의 임상진행 없이 환자투여를 시작할 계획이며, 이후에는 1년동안 축적된 데이터를 바탕으로 정식적인 허가를 받아 인보사를 판매할 예정이다.

몽골지역을 독점판매 할 몽골 제약회사 빔매드는 의약품 및 의료장비, 소모품, 진단시약 등을 수입 및 유통하는 회사로 몽골의 국립 및 개인 병원, LAB, 도매 소매 시장에 특화된 영업방식으로 운영하고 있으며, 몽골현지에 LAB을 운영하고 있다. 몽골지역은 보건당국에 대한 등록 접수 및 수입 인허가 절차를 통해 하반기 중 판매가 가능할것으로 예상된다.

코오롱생명과학 이우석대표는 “이번 계약의 가장 큰 핵심은 인보사가 추가적인 임상절차 없이 국내 허가사항으로 수출이 가능하게 되었다는 것”이라며, 지난 11월 첫 판매 이후 누적판매 6개월만에 1000호 달성, 서울대학병원을 포함한 전국 60개의 종합병원에서의 투약 승인 등 상업성이 입증되고 있다는 것을 의미한다”고 강조했다.

김영주 기자  yjkim@bosa.co.kr

<저작권자 © 의학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영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포토뉴스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