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건의료 대표 뉴스 - 자매지 일간보사
의학신문
상단여백
HOME 의원·병원 병원
디스크 ‘경피적 내시경 이용술’ 비용효과 가장 높아서울대병원, 환자 5만6천여명 빅데이터 분석…횟수는 ‘개방 추간판절제술’이 횟수는 가장 많아

[의학신문·일간보사=정윤식 기자] 디스크 치료에 가장 효과적인 수술방법은 무엇일까?

국내 의료진이 시행한 총 5만6261명의 환자 빅데이터 분석 결과, 추간판 탈출증에서는 ‘개방 추간판절제술’이 가장 많이 이뤄졌고 비용효과 측면에서는 ‘경피적 내시경 이용술’이 가장 좋은 것으로 나타났다.

서울대학교병원 신경외과 정천기 교수

서울대학교병원 신경외과 정천기 교수팀은 ‘추간판 탈출증’ 수술방법의 양적 변화와 각 수술 방법의 비용효과를 최근 분석한 연구결과를 15일 발표했다.

이번 연구는 2003~2013년 건강보험 빅데이터를 5년씩 구간별로 나눠 분석됐으며 추간판 탈출증으로 인한 수술환자는 2003년 1만7997명에서 2008년 3만8264명으로 5년 사이 2.13배까지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연구팀은 수술 증가 요인에는 다양한 요소가 있겠지만 수술 대상이 많은 30~50대 인구 증가와 병원 수의 증가가 주된 원인으로 분석된다고 밝혔다.

추간판탈출증 수술의 양적 증가와 더불어 대표적인 수술 방법의 변화도 있었다.

2003년 총 수술 중 ‘개방 추간판절제술’은 71.2%에서 시행 됐으며 2008년에는 84.1%로 증가했다.

‘척추체유합술’도 2003년 4.0%에서 2008년 6.6%로 증가 했다.

반면 ‘척추후궁절제술’은 8.1%에서 4.7%로 감소했고 ‘경피적 내시경 이용 추간판절제술’ 역시 16.7%에서 4.6%로 줄어드는 추세를 보였다.

각 수술의 비용효과 분석에서는 ‘경피적 내시경 이용술’이 가장 효율적인 것으로 나타났다.

비용효과 분석은 1%의 재수술율을 줄이는데 들어간 직접 의료비용으로 평가했는데 연구에서 5년간 재수술률은 ‘척추후궁절제술’(10.77%), ‘개방 추간판절제술’(10.50%), ‘경피적 내시경 이용 추간판절제술’(9.20%), ‘척추체유합술’(7.56%) 순으로 나타난 것.

이와 관련 정천기 교수는 “추간판 탈출증에서 비용효과가 가장 좋은 수술방법은 경피적 내시경 이용술이라고 할 수 있지만 실제 수술 선택에 있어서는 이와 다른 결과가 나왔다”며 “이는 수술비중이 2차병원과 같은 중형병원에서 많이 이뤄지기 때문이라고 생각된다”고 말했다.

한편, 이번 분석 내용은 SCI 국제학술지 ‘스파인-Spine(Phila Pa 1976)’ 최신호에 게재됐다.

정윤식 기자  21hero@bosa.co.kr

<저작권자 © 의학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윤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포토뉴스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