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건의료 대표 뉴스 - 자매지 일간보사
의학신문
상단여백
HOME 제약·유통 제약산업
일본 제네릭 활성화 비결은 무엇?약사에 제네릭 전환 권한 부여에 인센티브 제공…2020년 제네릭 80% 기대

[의학신문·일간보사=김상일 기자]국내에서는 어려운 제네릭 의약품 활성화가 일본에서는 잘되고 있는 이유는 무엇일까?

일본은 오는 2020년까지 제네릭 의약품 시장을 80%까지 확대하겠다고 밝히고 이를 통해 건강보험 재정 적자 개선을 하겠다는 의사를 밝힌바 있다.

일본은 초고령화 사회에 접어든 만큼 건강보험 재정에 대한 압박이 심해 제네릭 의약품 활성화가 필수적이다. 이에 일본 정부는 2015년에 제네릭 시장 점유율을 80% 이상으로 높이겠다는 '경제재정 운영과 개혁의 기본방침'을 밝혔다.

일본은 건강보험을 통해 어떤 약이든 환자가 30%만 부담한다. 오리지널 약에 비해 제네릭이 매우 저렴하지만 환자부담금은 둘 다 30% 밖에 되지 않기 때문에 환자들이 오리지널과 제네릭 간 가격차를 쉽게 체감하지 못한다.

이에 일본도 제네릭 보급이 원활하지 않은 상황이지만 일본정부가 제네릭 의약품 활성화를 기대할 수 있는 것은 약사에게 제네릭 전환 권한을 부여할 뿐만 아니라 인센티브도 제공하고 있기 때문이다.

환자들이 처방전을 들고 약국으로 오게 되면 환자가 동의해 제네릭으로 조제하게 되면 약국에게 인센티브가 제공되는 것.

또한 이처럼 제네릭 의약품 처방 전환이 가능한 것은 한국과는 달리 제네릭 의약품에 대한 불신이 높지 않기 때문이다.

일본에서는 제네릭 의약품의 효능에 대한 불신보다는 제네릭 의약품으로 전환했을 때 원활한 의약품 공급이 가능한지에 초점을 맞추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일본 제약업계 관계자는 “일본 정부가 약사들에게 제네릭 처방 전환 권한과 함께 인센티브를 제공하고 있어 제네릭 의약품 처방이 활성화되는 것 같다”며 “환자들도 약사 설명에 따라 제네릭 처방에 동의하고 있다”고 말했다.

또한 "환자가 처방전을 들고 약국으로 가면, 약사가 환자에게 오리지널 약을 제네릭으로 전환해도 되는지 물어볼 수 있다"면서 "약사 설명에 환자들은 약효가 같다면 가격이 저렴한 것이 낫지 않을까라고 판단해 제네릭 전환에 동의하는 분위기“라고 전했다.

 

김상일 기자  k31@bosa.co.kr

<저작권자 © 의학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상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포토뉴스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