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건의료 대표 뉴스 - 자매지 일간보사
의학신문
상단여백
HOME 약사·약국 약사단체
약사회, 의협‧병협 등 함께 수가 목소리 못내 아쉬워박인춘 부회장, 공급자 각개전투식 대응 아쉬움 토로…신 상대가치수가 개발 강조

[의학신문·일간보사=김상일 기자]약사회가 올해 수가 협상에서 의사협회, 병원협회 등과 함께 목소리를 내지 못하고 각개 전투식으로 대응한 것에 대해 아쉬움을 드러냈다.

 

수가협상단장을 맡은 박인춘 대한약사회 부회장(사진)은 최근 기자들과 만나 수가협상 과정과 결과에 대해 "공급자들이 한마음이 돼 협상에 임했다면 더 치고 올라갈 수 있는 부분이 있었을 텐데 하는 아쉬움이 크다“고 말했다.

박인춘 부회장은 “약국은 인상률 1위라는 결과물을 도출했지만 공급자들이 함께 한 목소리를 냈다면 좀더 좋은 결과물이 있었을 것”이라며 “올해 수가협상은 변수가 많아 어려움도 많았던 것이 사실”이라고 밝혔다.

특히 그는 "의협이라는 변수가 있었고, 문케어라는 장벽을 넘지 못했다“며 ”앞으로 약국은 신 상대가치수가 개발에 중점을 두고 약국 수가 개발에 노력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문케어에 대한 의협의 반발로 인해 나머지 단체들이 직간접적으로 피해를 볼 수 밖에 없는 프레임이 형성됐다는 것.

박 부회장은 "복지부가 이례적으로 수가협상과 적정수가가 별개라고 언론플레이를 하고 의협이 궐기대회를 하면서 재정위원회 분위기도 좋지 않았고 기대와 다르게 가지 않을까 우려가 컸다"며 "우려는 현실이 돼 기대만큼 밴딩폭을 확보하지 못했다"고 강조했다.

박 부회장은 “각개 전투가 아닌 함께 의견을 모았다면 전체 파이를 키울 수 있었을 것”이라며 “이러한 어려운 여건에서도 약국이 1등으로 협상을 마칠 수 있던 배경에는 회원들의 협조가 컸다"고 말했다.

또한 그는 “최저임금 인상, 카드수수료 같은 문제를 공단에 제시하고 회원사들의 많은 도움이 있어 가능했다”며 "불편을 감수하면서도 협조해 준 많은 회원들에게 감사드린다"고 말했다.

김상일 기자  k31@bosa.co.kr

<저작권자 © 의학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상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포토뉴스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