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건의료 대표 뉴스 - 자매지 일간보사
의학신문
상단여백
HOME 신간안내
청하 허경발 박사, 70년 의사 인생 회고록 출간

[의학신문·일간보사=이상만 기자] 한국 외과의학의 산 역사, 靑廈 허경발 박사가 의사로 살아온 70년을 회고하며 집필한 ‘배에 지퍼 다는 연구나 하시오’가 최근 출간됐다.

올해 91세. 박사는 고령이라는 선입견이 무색할 만큼 유려한 육필로 직접 책을 집필했다. 철저한 자기관리에서 비롯된 꼼꼼한 자료 수집 및 보관, 젊은이 못지않은 또렷한 기억력을 바탕으로 술술 써 내려간 허경발 박사의 책은 심각한 의학서가 아니라 한 의사의 결코 녹록지 않았던 삶을 들여다볼 수 있는 ‘따뜻하고 유쾌한’ 삶의 이야기이다,

허 박사는 머리말에서 이 책을 집필한 이유를 다음과 같이 말하고 있다.

“이제 내 나이 90이 되었고, 의사로 살아온 세월만도 70여 년이 되어간다. 긴 세월 겪은 이러저러한 일들을 기록으로 남겨두어야겠다는 마음이 생겼다. 내가 의사로 살아오는 동안 만약 나에게 오해가 있었던 사람이 있었다면 이 기록이 당시의 진상을 이해하는 데 도움이 될 수도 있겠다 싶었다. 더불어 주변 사람들에게 나름대로 열심히 일해 왔다는 보고도 하고 싶었다.”

허 박사가 책에서 들려주는 의사로서의 삶의 보고, 삶의 궤적은 그의 정신과 품격을 여실히 보여준다. 글 사이사이 담긴 학(學)과 덕(德)의 깊이는 후배 의사는 물론, 우리 일반인들에게도 잔잔한 감동과 깊은 가르침을 준다.

이 책 속에는 허 박사가 의술을 통해 맺은 인연들이 다수 등장한다. 그 인연 중엔 시인 박목월, 이당 김은호, 평보 서희환 등 문화예술계 인맥은 물론 김종필 전 국무총리, 방우영 전 조선일보 회장 등 유명 인사들이 있다. 하지만 허 박사가 정말 잊을 수 없는 인연들은 평범한 환자들이다. “사람 배에 지퍼 다는 연구나 해라.”라며 호통 치던 환자 덕분에 그는 간 내 담석이 소장으로 배출될 수 있도록 하는 측도(側道)형성술을 개발, 이후 많은 담석 환자들의 고통을 치유해주었다. 이런저런 환자들과의 흥미로운 에피소드들은 허 박사의 따뜻한 인술을 가감 없이 보여주고 있다.

허 박사는 순천향대학병원 개원부터 합류, 의료원장과 대학원장을 거쳐 그곳에서 정년퇴직을 했다. 정년퇴직 후 70이 넘은 나이에 의사 인생 2막을 보훈병원 원장으로 보냈다. 보훈병원 재직 시를 회고한 글에서는 그가 얼마나 많은 개선과 개혁을 통해 명(名) 병원장의 모범적 모습을 보여주었는지도 짐작할 수 있다.

한편 이 책에서는 담석수술의 최고권위자답게 <담석증에 대한 이해와 오해> 그리고 <병에도 멜로디가 있다> 등 우리에게 필요한 의학 지식도 일부 알려주고 있다.

공성이불거(功成而不居), 공을 세웠지만 목표로 했던 일을 성취한 뒤에는 그 공을 빌미로 이득을 취하지 아니하고 자리에서 물러난다는 스승님의 말씀을 평생 가슴에 안고 살아왔다는 허 박사의 면모는 김종필 전 국무총리의 추천사에서 있는 그대로 만날 수 있다. <니케북스 간, 272쪽, 16,000원>

이상만 기자  smlee@bosa.co.kr

<저작권자 © 의학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상만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포토뉴스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