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건의료 대표 뉴스 - 자매지 일간보사
의학신문
상단여백
HOME 의원·병원 병원
가톨릭대의료원 매출 2년 연속 2조원 돌파연세대의료원도 첫 2조 넘겨…증가율 삼성서울·연세대·가톨릭대·아산·서울대 순

[의학신문·일간보사=정윤식 기자] 주요 대형병원들(가톨릭의료원, 삼성서울병원, 서울대병원, 아산사회복지재단, 연세의료원)의 2017년 의료매출(=의료수익)이 모두 전년에 비해 증가했으나 의료이익은 명암이 엇갈린 것으로 확인됐다.

서울대학교병원과 연세대학교의료원만 의료이익이 늘었고 가톨릭대의료원, 삼성서울병원, 서울아산병원은 줄어든 것.

2016년에 의료매출 2조원을 처음으로 넘긴 가톨릭대의료원은 2017년에도 2조원을 돌파했으며, 2조원 돌파를 목전에 뒀던 연세대의료원이 가톨릭대의 뒤를 이어 2조원을 상회하는 의료수익을 냈다.

아울러 의료이익을 가장 많이 남긴 곳은 연세대학교의료원이며 가장 적게 남긴 곳은 삼성서울병원으로 나타났다.

이 같은 사실은 본지(일간보사·의학신문)가 최근 공공기관경영정보시스템 ALIO와 각 대학교 홈페이지 등에 공시된 '2017년 결산 손익계산서'를 분석한 내용이다.

다만 삼성서울병원(삼성생명공익재단)과 서울아산병원(아산사회복지재단)은 국세청 공시의무 신고 내역 기준으로 집계돼 사립대병원 공시 기준과 일부 차이가 있을 수 있다.

이번 분석에서 ‘매출’이란 ‘의료외수익’을 제외한 입원수익, 외래수익, 기타의료수익 등으로 구성된 ‘의료수익'을 의미하고, ’의료수익‘에 '의료비용'을 뺀 나머지가 순수 의료 활동을 통해 벌어들인 ‘의료이익’을 말한다.

참고로 기사 본문에서의 ‘의료수익’은 ‘의료매출’ 혹은 ‘매출액’과 동일한 표현으로 사용됐다.

■ 매출 5대 의료기관 모두 증가…의료수익 가톨릭 1위-아산재단 매출 2조원 눈앞

우선 분석대상 5개 의료기관 중 가장 높은 매출을 차지한 가톨릭대의료원은 역대 최고 매출을 올려 2조1860억 원을 기록, 전년(2조513억)보다 6.57%(1346억)가 상승했다.

연세대학교의료원(원주 포함)은 2조104억 원의 매출로 2016년 1조8598억 원보다 1505억(8.10%)이 늘어 2조원을 처음으로 돌파했다.

서울아산병원을 포함한 아산사회복지재단 산하 병원들과 서울대학교병원(분당서울대학교병원 포함)은 각각 1조8860억, 1조6733억의 의료수익을 기록했다.

삼성서울병원은 5개 병원 중 가장 낮은 1조2392억 원의 매출을 기록했으나 전년 대비 매출액 증가율(8.64%)은 가장 높은 것으로 확인됐다.

즉, ‘2017년 매출액’을 기준으로 할 경우 가톨릭대의료원(2조1860억), 연세대의료원(2조513억), 아산사회복지재단(1조8860억), 서울대학교병원(1조6733억), 삼성서울병원(1조2392억) 순이나 ‘매출액 증가율’을 기준으로 집계하면 삼성서울병원(8.64%), 연세대의료원(8.10%), 가톨릭대의료원(6.57%), 아산사회복지재단(4.96%), 서울대학교병원(4.61%) 순인 것.

■ 의료이익 연세대-서울대만 늘어…의료비용은 가톨릭·아산·연세대·서울대·삼성서울 순

매출에서 의료비용을 뺀 수치를 의미하는 의료이익의 경우 연세대의료원이 단연 눈에 띈다.

연세대의료원은 5곳 중 의료수익이 두 번째로 높지만 의료이익은 약 3002억원으로 가장 높다.

이는 가톨릭대의료원보다도 적은 매출 임에도 불구하고 상대적으로 적은 의료비용(1조7102억)을 지출한 것이 원인이며, 실제 연세대의료원은 최근 5년간 의료이익 2천억 원대를 유지해왔다.

가톨릭대의료원은 2조를 넘는 매출만큼 이나 의료비용도 2조원을 넘겼는데(2조916억) 5개 조사 의료기관들 중 두 번째로 높은 944억 원의 의료이익을 남겼으나 전년(1054억)과 비교해 약 100억 원이 감소했다.

아산사회복지재단 병원들은 총 매출(1조8860억)과 비슷한 규모인 1조8120억의 의료비용 때문에 의료이익이 740억 원에 머물렀고 가톨릭대의료원과 마찬가지로 이는 전년(873억)에 비해 줄어든 금액이다.

메르스 이후 쉽사리 실적을 회복하지 못하던 삼성서울병원과 서울대학교병원의 경우, 매출액은 두 기관 모두 상승 국면에 접어들었으나 의료이익은 다소 엇갈린 형태를 보였다.

서울대학교병원은 2017년에 의료이익을 2016년(24억)의 5배에 가까운 110억 원 가량을 남겼으나 삼성서울병원은 5개 기관 중 유일하게 의료적자(-637억)를 기록한 것.

아울러 삼성서울병원의 의료적자는 전년(-569억)에 비해 약 70억 원이 증가해 서울대학교병원의 의료이익 변동 상황과 비교된다.

실제로 2015년까지만 해도 삼성서울병원과 서울대학교병원은 의료이익이 마이너스에 머물렀고 서울대병원은 2016년에 흑자로 전환됐다.

한편 삼성서울병원, 서울대학교병원, 아산재단의 회계기준연도는 매해 1월 1일부터 12월 31일까지인 반면 가톨릭대의료원, 연세대의료원은 매해 3월 1일부터 2월 28(9)일까지를 회계연도로 삼고 있어 기준 시점에 차이가 있다.

정윤식 기자  21hero@bosa.co.kr

<저작권자 © 의학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윤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포토뉴스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