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건의료 대표 뉴스 - 자매지 일간보사
의학신문
상단여백
HOME 제약·유통 제약산업
대웅제약, ‘삼성 글로벌 인베스터즈 컨퍼런스’ 참여전승호 사장, 기업 비전과 미래 성장 동력 공유하는 특별 세션 발표

[의학신문·일간보사=김영주 기자]대웅제약(대표 전승호)이 17일 서울 신라호텔에서 개최된 '제 15회 삼성 글로벌 인베스터즈 컨퍼런스 2018'에서 회사소개 및 신약 파이프라인 등 미래 신 성장동력을 알리는 자리를 가졌다.

대웅제약 전승호사장이 17일 서울 신라호텔에서 개최된 '제 15회 삼성 글로벌 인베스터즈 컨퍼런스 2018'에서 회사소개와 나보타 및 신약 파이프라인 등 미래 신 성장동력을 알리는 자리를 가졌다.

‘삼성 글로벌 인베스터즈 컨퍼런스’는 국내외 기관투자가 500여명을 비롯해 90여개 각 산업 대표 기업이 참가한 IR 컨퍼런스로 대웅제약은 전승호 사장이 전세계 기관투자가를 대상으로 CEO 프리젠테이션을 진행하고, 박성수 나보타사업본부장, 유종상 바이오센터장, 박준석 신약센터장이 패널로 참가했다.

직접 프리젠테이션을 한 전승호 사장은 ‘Daewoong's strategic Dynamics and its Midway’를 주제로 약 1시간동안 회사를 소개하며 주목을 받았다. 전승호 사장은 안정적으로 성장중인 ETC/OTC 사업과 차세대 성장동력으로 삼고 있는 보툴리눔 톡신 제제 ‘나보타’의 최신임상 결과 및 지난 15일 미 FDA로부터 나보타제조처 승인 획득 성과를 소개하고 향후 주요 성장동력인 다양한 신약 파이프라인에 대해 밝혔다.

전승호 사장은 “대웅제약은 매출액 대비 약 13~14%의 연구개발비를 지속적으로 투자해왔으며 한국본사를 비롯해 미국, 중국 등 5개국 연구네트워크를 중심으로 R&D 활동을 전개하고 있다”며 “대웅제약은 빠르게 진행되고 있는 노령화시대에 인류건강을 지키고 삶의 질을 높일 수 있는 신약개발에 도전해 성과를 이루어 낼 것이며, 이를 통해 한국을 넘어 명실상부한 글로벌 헬스케어 그룹으로 거듭나도록 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대웅제약이 글로벌 투자자 대상 컨퍼런스에 참여한 것은 최초로, CEO 프리젠테이션 외에도 해외 기관투자가와 개별 투자미팅을 진행하며 적극적으로 회사를 알렸다.

김영주 기자  yjkim@bosa.co.kr

<저작권자 © 의학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영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포토뉴스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