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건의료 대표 뉴스 - 자매지 일간보사
의학신문
상단여백
HOME 단신 병의원
전북대병원, 베트남과 언어치료 전문인력 양성 사업홍기환 교수팀, 베트남 후에 대학서 언어치료 양성교육 2020년까지 추진

[의학신문·일간보사=차원준 기자] 전북대학교병원 이비인후과 홍기환 교수팀이 베트남에서 언어치료 전문인력 양성사업을 추진한다.

전북대병원과 베트남 후에 대학, 언어치료 전문인력 양성 사업 협약 모습

16일 전북대병원에 따르면 이비인후과 홍기환 교수팀과 베트남 후에 대학이 올해부터 오는 2020년까지 3년간 언어치료· 청각사 전문 인력 양성 및 역량강화 사업 추진을 위한 협약을 체결했다.

이번 사업은 베트남 후에 의·약학대학 내에서 자폐증 및 실어증 장애로 인한 언어 및 청각 장애인의 재활치료를 돕기 위한 전문인력을 양성하기 위한 것이다.

양 기관은 이번 협약에 따라 언어치료 및 청각사 재활 전문인력 양성프로그램을 운영해 전문인력을 양성하고, 기존에 배출된 인력들의 전문성 제고를 위한 보수 교육 및 보호자 교육을 실시하기로 했다.

또한 현지에 구축된 치료센터에 전문가 파견과 치료물품 지원을 통해 자폐증 및 실어증장애인 및 청각장애인들에게 양질의 언어 및 청각재활서비스를 제공할 예정이다.

양성과정 교육프로그램에는 언어치료에 관심이 있는 일반참여자 60명을 비롯해 전문가와 현지 언어치료사 180여명이 참가할 예정이다.

양 기관은 이번 프로그램을 통해 후에 및 중북부 거주 지역 의사소통장애인 1000여명이 양질의 서비스를 받게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이번 협약을 체결한 홍기환 교수는 “베트남은 자폐증 및 실어증장애, 청각장애로 인한 의사소통에 문제를 갖는 장애인을 위한 재활전문 인력이 매우 부족한데다 인력의 대부분이 호치민 및 하노이 지역에 집중되어 있다”며 “이번 후에 대학에서의 양성사업을 통해 후에 지역을 중심으로 한 베트남 중북부 및 해안지역의 주민들이 양질의 치료서비스를 제공받게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차원준 기자  chamedi7@bosa.co.kr

<저작권자 © 의학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차원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포토뉴스
여백
여백
Back to Top